히말라야 트래킹의 세계로 떠나는 네팔 여행기 : 11. 안나푸르나 베이스 캠프(ABC) 트래킹 3일차_Pokhara, Nepal

Trip to Nepal for Himalayan tracking: 11. Annapurna Base Camp (ABC) Tracking Day 3_Pokhara, Nepal



어제 저녁에 조금 그치는 듯 싶었던 비가 밤새도록 내리다 그치기를 반복했다.

어떻게 알았냐면 롯지 지붕에 빗방울 떨어지는 소리가 엄청 크게 들렸거든.

아침에 같은 방에 머무는 일본분이 나보다 먼저 출발하실 계획이라

그 분이 일어나니 자연스레 나도 깨게 된다.

이게 쉐어하는 것의 단점. ㅠㅠ..

의도치 않게 일어났지만 계속 누워서 멍때렸다.

다리가 무거운게 침낭속이지만 느껴진다.


The rain, which seemed to stop a little last night, fell all night and stopped.

How I found out was the sound of raindrops falling on the roof of the Lodge.

A Japanese who stays in the same room in the morning plans to leave before me.

When he wakes up, I naturally wake up too.

This is the downside of sharing..

I woke up unintentionally, but I kept lying down and spacing out.

My legs are heavy in my sleeping bag, but I feel it.


그가 모든 준비를 마치고 출발하며 내게

‘좋은 사진을 찍을 수 있기를 바랄게’라고 이야기한다.

나도 그에게 조심히 올라가라며 인사를 나누었다.

이제 나도 슬슬 일어나 양치하고 세수하고, 침낭을 정리하고

어제 빨아서 밖에 널어둔 옷을 입으려는데 큰일이다.

비가 계속 오는 바람에 덜 말랐다.

다른 옷도 없고, 입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 어쩔 수 없이 갈아입고

그 위에 자켓을 걸쳤다.

앞으로 이틀은 상황이 더 열악해져 씻기도 힘들 거고

고산지대에서는 머리 감는것도 주의해야 한다고 하니 물티슈와 친해져야 한다.


As he set out after all the preparations

Tell me, ‘I hope I can take a good picture.’

I also said hello to him to go up safely.

Now I’m going to get up, brush my teeth, wash my face, organize my sleeping bag,

I’m going to wear clothes that I washed yesterday and hung outside, but I’m in trouble.

The continuous rain has made it less dry.

I had no choice but to change because I had no choice but to wear other clothes.

And put a jacket on it.

The situation will be worse for the next two days, making it difficult to wash up.

I heard that you should also be careful when washing your hair in the alpine region. I have no choice but to get close to wet wipes.

모든 짐을 정리하고 다이닝룸으로 가서

어제 미리 주문한 빵과 계란 그리고 블랙 커피로 아침을 먹었다.

다 먹어가니 아카스가 계산서를 가져오는데…!

무려 3840루피(4만3천원)다.

쿨럭.. 맥주가 하나에 580루피(6500원)이었으니 4캔 하면 그렇긴 한데.

여튼 기분좋게 먹은건 먹었으니 쿨하게 계산하고.


I packed my things and went to the dining room

I had breakfast with bread, eggs, and black coffee that I ordered in advance yesterday.

When I finished eating, Akas brought the bill…!

It’s 3840 rupees.

One beer was 580 rupees, so four cans is right.

Anyway, since we all ate happily, let’s be cool and pay.

출발 전 한국분들과 인사를 나누고

아카스와 사진 한 장 찍고 출발!

그런데 어제까진 나만 하나의 스틱을 쓰며 올라갔는데

오늘은 아카스가 나머지 하나의 스틱을 꺼내든다.

힘들단 거겠지..?

오늘의 출발 시각은 7시50분.


Before departure, we said goodbye to Koreans who stayed at the same location,

Take a picture with Akas and go!

But until yesterday, I was the only one using one stick

Today, Akas takes out the other stick.

It’s probably hard, right?

Today’s departure time is 7:50.

어제 무리하긴 한 탓일까 출발부터 다리가 많이 무겁다.

Bamboo 지역의 롯지를 다 지나치니 이제 울창한 숲이 나온다.

계곡도 지나가며 숲을 걸어가는데도 강렬한 태양이 공격한다.

그런데 이 지역에 대나무가 많이 자라면 호랑이가 대나무를 먹으러 온단다.

내가 호랑이 본적 있냐니까 Bamboo말고 지금 가고 있는 Dobhan쪽에서 봤단다.

어떻게 했냐고 하니 멀리 있어서 빨리 도망갔다는데 믿거나말거나.

울창한 숲길을 한 시간 정도 걸어 도착한 Dobhan (2500M)

잠시 앉아 물 한모금 마시며 숨고르기를 한다.


Maybe it was too much yesterday, but my legs are very heavy from the start.

After passing through the Lodge of the Bamboo area, there is now a dense forest.

Even as I walk through the forest while passing through the valley, the intense sun attacks.

But if there are many bamboo trees in this area, tigers come to eat them.

When I asked Akas if he had seen a tiger, he saw it from Dobhan side where he was going, not Bamboo.

I asked him how he did it, and he ran away quickly because he was far away. Believe it or not.

Dobhan (2500M) arrived after an hour’s walk through a dense forest path

Sit down for a while, take a sip of water, and take a breath.

앞으로 두 시간은 가야 하니 마음을 단단히 먹고 발걸음을 내딛는다.

아무래도 고지대로 올라갈 수록 롯지의 수가 적어지다보니

휴식을 취하려면 한 참 걸어야만 한다.

또 다시 이어지는 숲길과 엄청난 돌계단을 한 시간쯤 걸었을까

오른편으로 멀리 보이는 산에 구름이 넘어온다.

일단 해를 가려줘서 고맙긴 한데 이틀의 경험상

왠지 비가 올 것만 같아 마음이 급해지는데 다리는 너무 무겁다.

이 때 아카스가 내 카메라를 달라더니 어깨에 걸친다.

그러다 메고있는 카메라가방이 더 무겁냐며 그걸 달라는데

나도 양심이 있지 더 무거운 가방은 내가 들게 라고 했다.

그리고는 스틱 양쪽으로 쓰면 더 편하다고 스틱을 쥐어준다.


The next two hours are to go. Once again, I take steps with a firm mind.

Because the higher we go up, the lower the number of Lodges,

It takes a long walk to relax.

I walked for about an hour on the forest road and the huge stone stairs that continued again.

Clouds come over the mountain that can be seen far to the right.

Thank you for covering up the sun, but in two days’ experience,

For some reason, I feel like it’s going to rain, but my legs are my legs too heavy.

At this time, Akas asked me to give him my camera and he put it on his shoulder.

He asked if the camera bag he was carrying was heavier and asked for it

I have a conscience, too, so I told him to carry a heavier bag.

Then, hand over the stick because it is more convenient to use on both sides of the stick.

두개의 스틱을 사용해도 이미 무거워진 다리는 속도를 빠르게 내지는 못하지만 확실히 수월해지긴 했다.

그리고 이어 도착한 무언가 정복한 듯한 이름의 히말라야(Himalaya, 2900M)에 도착했다.

가쁜 숨을 몰아내며 의자에 앉았다.

점심을 먹기에는 조금 이른 시간이고 (10시 40분)

다음 목적지이자 오늘의 종점이 천천히 두 시간이라고 하니

가서 먹기로 하고 고산지대에서 좋다는 생각차로 몸을 달랜다.


The legs, which were already heavy with two sticks, did not speed up, but they certainly made it easier.

Then he arrived in the Himalayas (2900 M), which seemed to have conquered something.

He sat down in a chair, breathing heavily.

It’s a little early for lunch (10:40).

It is said that the next destination and the end of the day is two hours slowly,

When they arrive at their destination, they decide to eat, and soothe their bodies with a difference of thought that it is good in the alpine region.

11시에 출발하자는 아카스.

천천히 호흡을 내쉬며 잠시 휴식의 시간을 갖는다.

달콤한 쉬는시간은 왜 이리 빨리 지나가는지 모르겠지만 금방 열한시가 되었고.

(사실 오십오분에 아카스가 출발하자고함)

오늘의 목적지를 향해 출발.


Akas, let’s leave at eleven o’clock.

Breathe out slowly and take a break.

I don’t know why the sweet break time flies so fast, but it turned 11 o’clock quickly.

(Actually, Akas said to leave at 10:55)

Departure for today’s destination.

무거운 다리를 들어가며 계단을 오르다가 잠시 평지를 걷고 있었는데..

눈 앞에 보이는 엄청난 경사의 돌 계단.

천천히 천천히 한 발씩 오르고 한 경사를 오르면,

눈 앞에 또하나가 나타나고 또 하나가 나타나기를 반복한다.

앞선 이틀도 힘들었지만 오늘도 그에 준하게 힘들다.

하긴 힘들지 않으면 사람이 더 많겠지.

중간중간 돌에 앉아 쉬어가며 오르기만 한 시간을 했는데

그 사이에 조금 끼었던 구름이 안개로 바뀌었고 지금은 구름 사이로 해가 나타났다.

그러자 저 멀리 보이는 엄청난 광경.


I was walking on the flat ground for a while while climbing the stairs with heavy legs.

A stone staircase with a tremendous slope in front of my eyes.

Slowly, slowly, step up one foot at a time and climb up one slope,

Another slope appears in front of my eyes, and I repeat it.

The previous two days were hard, but today is equally hard.

If it’s not hard, there will be more people.

I spent an hour resting on a rock

In the meantime, the clouds that had caught a little bit turned into fog, and now the sun appeared through the clouds.

And then there’s this incredible view in the distance.

정말 그 자리에서 소리를 지르며

아카스에게 저거 진짜나며 믿을 수가 없다고 하니

내일은 더 대단할 것이라며 아무렇지도 않은 듯 이야기하는 아카스.

그러지마 나 기대하잖아.

어제도 말했지만 이런 장면을 보면 힘듦이 싹 풀리진 않고 조금 풀리긴 한다. ㅋㅋ

다시 몇 걸음 걸으면 그냥 똑같음..


As soon as I saw the scene, I really screamed on the spot.

I said to Akas, “Is that real? I can’t believe it”

Akas says as if nothing had happened, saying that tomorrow will be even greater.

Don’t do that. I’m looking forward to it.

As I said yesterday, this scene does not relieve all the difficulties and relieves a little. lol

A few steps back, it’s just the same..

한 이십분 쯤 더 오르기만 하다가 거의 다 올라온 듯

아카스가 저 멀리 집들이 모여 있는 곳을 가르키며 오늘의 목적지란다.

네팔이 공기가 깨끗해 멀리 있는 것들이 엄청 가까이 보이는 현상이 있어

이틀간 당한 나로써는 가까워도 믿지 않아! 하며 어쨌든 발걸음을 내딛었다.

조금 내려가다가 조금 올라가다가 어느 언덕에 오르니 아카스가 여기 산사태 일어났던 곳이라고 한다.

불과 한 달 전이라니 아직 피해 복구가 당연히 안됬을 터.

간이로 사람들이 다녀서 길이 된 곳으로 걷는데 눈이다.

내일 봐야 하는 줄 알았던 눈을 오늘부터 봤다. ㅋ..ㅋ

그리고 조금 더 오르고 내리니 마지막 오르막만 오르면 목적지란다.

가까이 왔을 때 2분 남았다고 말해주면 왜이리 기분이 좋은지.

경사가 심해서 그냥 보면 안보이기 때문에 전혀 생각치도 않고 있다가 말해주니 좋은듯?


I think I’m almost there after going up for another 20 minutes.

Akas is today’s destination, pointing to where houses are gathered in the distance.

Nepal has a phenomenon where the air is clean and you can see things in the distance very close,

I don’t believe it even if it’s close to me for the past two days! Anyway, I took a step.

After going down a little bit, I went up a little bit and climbed a hill, and Akas is said to be the place where the landslide occurred.

It’s only a month ago, so of course, the damage must not have been recovered yet.

It is snow when people walk to a place that has become a road.

I saw snow that I thought I should see tomorrow from today. lol

And when you go up and down a little more, it’s your destination if you go up the last uphill.

Why do you feel so good if you tell me you have 2 minutes left when you get close.

I didn’t even think of it because the slope of the hill was so steep that I couldn’t see it with my own eyes, but is it good that Akas suddenly told me?

연이어 삼일을 등산하니 이제 슬슬 한계다.

맨날 한계야. ㅋㅋㅋㅋㅋㅋㅋㅋ.

방에 들어와 짐을 던져놓고, 옷을 갈아입고 입었던 등산복은 문 앞에 널어놓는다.

그리고 쿨 레몬티와 에그치즈샌드위치로 점심을 먹고

잠시 낮잠을 즐겼다.

지금까지는 내가 예약한 방 혼자서 쓸 수 있는 상태인데 어제와 같은 상황이 벌어질 지 모르니 조금은 긴장하고 있다.

지금 위치는 Deurali(3200M) 이다.

오늘의 트래킹 시간 07:50-12:45 4시간 55분


Since I’ve been hiking for three days in a row, I’m slowly reaching my limit.

It’s always the limit. [Laughing].

I throw my luggage in my room, change my clothes, and hang my hiking clothes in front of the door.

And I had lunch with cool lemon tea and egg cheese sandwich,

I enjoyed a nap for a while.

Until now, I can use the room I reserved by myself, but I’m a little nervous because I don’t know if the same situation will happen as yesterday.

The current location is Deurali (3200M).

Today’s tracking time is 07:50-12:45. 4 hours and 55 minutes


사진가 박정민 네팔 여행기

Writer / Parkjungmin (Seeman)

Official Homepage : https://seemanism.net

TripSerenade / 트립세레나데

Contact : tripserenad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