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트래킹의 세계로 떠나는 네팔 여행기 : 14. 안나푸르나 베이스 캠프(ABC) 트래킹 5일차 _Pokhara, Nepal

Trip to Nepal for Himalayan tracking: 14. Annapurna Base Camp (ABC) Tracking Day 5_Pokhara, Nepal

이곳 ABC에 오르면 그 누구도 빠짐없이 본다는 일출.

ABC 롯지에 자리가 없으면 MBC에서 자고

새벽 네시에 출발해서라도 본다는 그 일출을 보기 위해 네시 반에 일어났다.

일출이 다섯시 이십분이라 다섯시에 일어나도 된다는 아카스를 설득해

조금 일찍 가서 촬영하고 싶다고 네시 반에 일어나기로 했는데

아카스는 자고 있는 것 같고 같은 방의 한국분들이 함께하기로 했다.

이미 바지 두겹, 상의 세겹을 껴입고 잔 상태라 자켓만 하나 더 걸치고 뷰포인트로 향했다.


The sunrise that no one can miss when you go up here on ABC.

If there are no empty rooms in ABC Lodge, you should sleep at MBC Lodge and leave at 4 a.m. to watch it,

I woke up at 4:30 a.m. to see the sunrise.

I wanted to go a little early and take a picture, so I persuaded Akas, who said he could get up at 5 o’clock to see the sunrise because the sunrise was 5:20.

I finally decided to get up at 4:30.

When I woke up, Akas seemed to be sleeping, and the Koreans in the same room decided to join me.

I already slept in two layers of pants and three layers of top, so I put on one more jacket and headed to Viewpoint.

해가 뜨기 전이라 생각보다 덜 추운 길을 걸어 포인트에 도착했다.

별은 보이지도 않고 아직 해도 올라오지 않았음에도

달빛을 받은 남(South)안나푸르나와 안나푸르나3봉은 자연스레 빛이 나고 있다.


It was before sunrise, so I walked a less cold road than I thought and arrived at the point.

Even though I can’t see the stars and the sun hasn’t risen yet,

South Annapurna and Annapurna three peaks under the moonlight are naturally shining.

시간이 조금 더 흘러 높은 산 뒤에 숨어있는 해가 조금 올라서일까

3봉의 꼭대기에서부터 차례로 붉은빛이 떨어진다.

그런데 이 멋있는 풍경을 다들 그냥 바라보고만 있다.

우리가 있는 곳이 4130M고,

저 앞에 보이는 산들은 못해도 6000M가 넘어가는 산임에도 불구하고

공기가 너무 맑은 탓에 정말 눈 앞에 있는 듯 느껴져

올라가는 것도 쉬워보일 지경이니 웅장함을 느끼지 못하는 것 같았다.


Is it because the sun hiding behind a high mountain rises a little more after a little more time,

Red light falls from the top of the three peaks one after another.

But everyone is just looking at this wonderful scenery.

We’re at 4130 meters,

Even though the mountains in front of me are over 6,000m.

The air is so clear that I feel like I’m really in front of my eyes,

I didn’t seem to feel the grandeur because it seemed easy to climb up.

붉게 떨어지는 빛이 사라지고 온 세상이 밝아져 아침이 왔는데 아직 태양이 떠오르지 않았다.

그런데 빛을 보아하니 아직 떠오르려면 멀었다.

미리 나와 체온이 떨어질대로 떨어진 우리는 롯지로 돌아와

다이닝룸에서 창문을 통해 태양이 떠오르면 밖으로 나가기로 하고

따뜻한 차 한 잔을 마시며 밖을 바라보았다.

잠시 후 Machhapuchhare의 꼭대기는 아니지만 그 방향으로 해가 떠올랐고 얼른 밖으로 나와 촬영을 마쳤다.


The red falling light disappeared and the whole world brightened, and the morning came, but the sun did not rise yet.

But looking at the light, it’s still a long way to go before the sun rises.

We came out early, and our body temperature dropped, and we came back to Lodge,

When the sun rises through the window in the dining room, we go outside,

I looked out over a cup of warm tea.

After a while, the sun rose in that direction, although it was not the top of Machapuchare, and quickly came out and finished taking pictures.

해가 완전히 떠오르자 방으로 들어와 가방을 정리하고

아침을 먹으러 다이닝룸으로 다시 가서 어제 주문해둔 치즈오믈렛과 블랙커피로 아침을 먹었다.

그리고 여태 그랬던 것처럼 전날 오후부터 다음날 아침까지 롯지에서 쓴 금액을 통틀어서 한 번에 결제하고

지갑에 돈을 좀 채워넣으려 여권 지갑을 열었는데 돈이 한 장밖에 없다.


When the sun came up completely, I came into the room, organized my bag,

I went back to the dining room for breakfast, and I had breakfast with the cheese omelet and black coffee I ordered yesterday.

And like I’ve done before, I’ve been paying all the money I spent at Lodge from the afternoon of the previous day to this morning,

I opened my passport wallet to put some money in it, but I only have one.

정신차리고 가방 안을 다시 봐도 없고

네팔 돈이 있던 아래칸에 있는 달러와 한화 그리고 태국바트를 봐도 그대로 있는데

네팔돈만 15장이 있어야 할 자리에 딸랑 한 장밖에 없다.

아카스에게 나 돈없어졌다 말하니 갑자기 심각해지고 같이 밥 먹던 한국분들도 당황하시고;;;

그런데 정말 돈이 없어졌고 돈보다 카메라장비를 늘상 최우선으로 다니다보니 내 불찰이 컸다.

한 방에 모르는 사이인 사람 세명을 넣어놓고는 방 키를 하나만 주다보니

때로는 문을 잠그지 못하는 경우가 생기는데 그 타이밍이었을 것 같다.

아마 4130M에서 네팔인이 백불짜 달러나 한화, 바트를 가지고 있거나

가방안에 있던 방수카메라를 가지고 있으면 눈에 확 띄니까

네팔돈만 가져갔나본데 그것도 한 장은 남겨놓으면 눈속임도 할 수 있고?

상습범일 것 같은데.

짜증나도 이미 엎질러진 물이라 ‘괜찮아 내 실수야’라고 말하며 출발 준비를 서둘렀다.


When I wake up and look inside my bag, I can’t find it.

The dollar, the Korean currency, the Thai baht in the lower compartment where we put the Nepalese rupee is still there,

There should be 15 Nepalese rupees, only one.

I said to Akas, “Money is gone in my wallet.” Speaking of which, it suddenly got serious and the Koreans who were eating with me were also embarrassed.

However, I really didn’t have money, and I always took camera equipment first before money, so my mistake a lot.

In addition, three strangers share the room in a room at Lodge, but since they only give one room key,

Sometimes everyone can’t lock the door, and I think that was the timing.

Maybe at 4130m, Nepalese have $100, or Korean won, or baht,

If I have a waterproof camera in my bag, it’s obvious that it’s.

I guess you only took Nepalese money out of all the money in my wallet, but can you cheat if you leave one?

I think he’s a repeat offender.

Even if I was annoyed, I hurried to prepare for the departure, saying, “It’s okay, it’s my mistake,” because it had already happened.

14000루피 약 17만원의 돈이 사라졌지만

피해가 엄청 크다고 말하기도 애매하고…

어쨌든 일정이라는게 있으니 출발 전 아카스와 인증샷도 잊지않고 출발.

출발시간 오전 7시36분.


14000 rupees about 170,000 won disappeared,

It’s hard to say that the damage is huge…

Anyway, there is a schedule, so don’t forget to take a picture with Akas before leaving.

Departure time 7:36 a.m.

ABC(4130M)에서 MBC(3900M)로 이동하는 길.

오전에는 대부분 날씨가 좋아서 중간중간 계속 멈추며 촬영에 집중했다.

짜증이나도 기분이 안좋아도 화가나도 촬영하는 순간만큼은 다 잊게되어 좋다.

어제 두 시간 걸려 올라온 길을 한 시간도 안되어 도착했다.

오늘은 가야할 길이 멀어 쉬지않고 곧바로 다음 장소로 걸었다.

확실히 내려가는 길이 편하긴 하다.

그 다음 목적지인 Deurali(3200M)까지도 순식간에 내려와버렸다.

불과 하루전에 네 시간이 넘게 올라간 길인데.


On the way from ABC (4130M) to MBC (3900M).

In the morning, most of the weather was good, so I kept stopping in the middle and focused on taking pictures.

It’s good to forget every moment of taking pictures, even if you’re annoyed, upset, or angry.

I arrived in less than an hour on the road that took two hours yesterday.

There is a long way to go today, so I walked straight to the next place without resting.

It’s definitely convenient to go down.

The next destination, Deurali (3200M), came down in an instant.

I went up more than four hours just a day ago.

그런데 Deurali에서 머물렀던 롯지 앞에 익숙한 사람이 서 있다.

같은 날 머물렀던 65세 할머니인데 나를 보자마자 정말 반갑게 인사해주시며

격양된 목소리로 ‘새벽 1시에 달 봤어? 정말 환상적인 보름달이었는데. 너 자고있었어?’라며 엄청난 속도로 말을 하신다.

그 정도로 아름다울 줄 누가 알았겠는가.

내가 다른 산도 종종 올라가셨는지 여쭙자

본인의 고향인 웨일즈에 있는 산(1800M)은 올라보셨단다.

이야기를 할 때마다 정말 대단하신것 같았다.

조심스레 사진 한 장 같이 찍을 수 있는지 물었고 흔쾌히 수락하셨다.

내가 사진 찍고 우리 부모님한테 보여주면서 이야기 할 거라고 하자 65세 라는걸 다시 한 번 강조하신다.

한국나이로는 66-67세 시겠지.

내려갈 때 더 조심해서 내려가셔야 한다고 했더니

바지를 걷어 올려 무릎보호대 찬 것을 직접 보여주신다.

정말 봐도봐도 대단하신 분.

오늘 Bamboo까지 가신다며 이따 보자고 하셨는데

아쉽게도 난 그 다음까지 내려갈 계획이라 작별의 인사를 나누고 다시 출발.


But there is a familiar person standing in front of the Lodge where I stayed at Deurali.

She was a 65-year-old grandmother who stayed on the same day, and as soon as she saw me, she greeted me very happily,

“Did you see the moon at 1 a.m.? It was a fantastic full moon. Were you sleeping?’ she says at great speed.

Who knew it would be so beautiful.

I asked her if she often climbed other mountains,

She has climbed a mountain (1800m) in her native Wales.

Every time I talked, I thought she was really something.

I asked her carefully if she could take a picture with me and she readily accepted.

When I say I’m going to take a picture and show it to my parents, she emphasizes once again that she’s 65.

I think you are 66 to 67 years old in Korean age.

I told her she had to be more careful when she went down,

She shows herself with her knee brace rolled up.

I felt that she was really great.

She said she was going all the way to Bamboo today, and she said she’d see you later.

Unfortunately, I’m planning to go down to the next area, so I’ll say goodbye and start again.

아직 오전임에도 불구하고 서서히 구름이 안개가 되어 촬영이 불가능한 상황이 되었고 속도를 더 높였다.

Himalaya(2900M)를 지나 Dobhan(2700M)에 열두시가 조금 안되어 도착했다.

무려 1400M를 네 시간만에 내려온셈이다.

이 곳에서 점심을 먹고 출발 전 카메라를 가방속으로 완전히 정리해 넣었다.

하늘이 열릴 기미가 전혀 안보이는데 카메라를 어깨에 걸고 다니니 속도가 줄어들고 불편해서 넣고 출발.


Even though it was still morning, the clouds gradually became fog, making it impossible to shoot, and speeding up.

After passing through Himalaya (2900M), we arrived at Dobhan (2700M) in just under twelve o’clock.

I came down 1400m in four hours.

After lunch here, I put my camera completely in my bag before I left.

I don’t see any signs of opening the sky, but I put the camera on my shoulder and it was uncomfortable, so I put it in and left.

여태까지는 대부분이 내리막이고 짧은 오르막이었다면 이제부터는 다시 시작이다.

엄청난 오르막과 엄청난 내리막이 반복되어 오르는 사람이나 내려가는 사람이나 다 힘든 구간이다.

그런데 이상하게 몸이 가벼운건 괜찮다고는 했지만

힘들게 벌어 온 여행에서 돈을 잃어버리니 화가나서 그런가 분노의 질주를 하게 됬다.

예정보다 훨씬 빠르게 Bamboo(2300M)에 도착했고

며칠 전 머물렀던 롯지에 잠시 앉아 휴식을 취하고는 금새 다시 출발.


Until now, most of them have been downhill and short uphill, but now it’s starting again.

It is a difficult section for both those who climb and go down repeatedly.

But strangely, I feel light.

I said it was okay, but on a trip that I worked hard to earn money, I was angry because I lost money, so I ran an angry race.

We arrived at Bamboo (2300M) much earlier than we planned

Sitting at the Lodge where I stayed a few days ago, relaxing for a while, and then starting again quickly

분노의 질주를 하고는 있지만 엄청 많이 걸어와서 서서히 힘들어지고 있는데 여기 완전 난코스다.

올라갈 때 여기를 어떻게 지나갔는지 싶은 길을 다시 역으로 가고 있으니 다리가 내 다리가 아니다.

중간중간 아카스가 쉴때도 앉지도 않고 잠깐 서 있다가 천천히 갈게 하고 그냥 걸었다.

그게 더 편해서..

분명 내가 걸어온 길이라는건 기억이 나는데 어떻게 걸어갔는지는 기억이 나지 않는 길을

오르고 오르고 오르고 올라서 내리고 내리고 내려가기를 반복한다.

기어가듯 걸어 도착한 upper Sinuya.

이튿날에 아래 시누와에서 점심먹고 위에 시누와에서 쿨레몬 마셨는데

오늘도 여기서는 쿨레몬 한 잔 마시고 앞으로 삼십분동안 내려가기만 해야 한다니 마음의 준비를 하고 걸었다.

양손에 스틱을 들고 무릎다치지 않게 잘 지탱해가며 돌계단을 내려와 도착한 오늘의 목적지 Sinuya(2100M).

다행히도 오늘은 싱글을 쓸 수 있어 짐을 풀어놓고 이틀간 샤워도 못해서 따뜻한 물로 샤워도 하고.

편하게 쉬다가 아카스와 네팔 소주를 한 병시켜 나눠 마셨다.

특이하게도 따뜻하게 데워서 먹는데 따뜻한 사케를 마시는 것과 거의 비슷한 맛이다.


I’m on a furious gallop, but I’ve walked a lot and it’s slowly getting tough and here’s a hell of a course.

My legs are shaking as I’m going down the road that I think I came up here when I go up.

Even when Akas sat down and rested in the middle, I stood for a while without sitting down, and said, “I’ll go slowly,” and just walked.

That’s more comfortable..

I remember that I walked, but I don’t remember how I walked.

It repeatedly goes up, up, up, down and down.

Upper Sinuya, who walked slowly as if I were crawling.

The day after we left, we had lunch at Under Sinuya and drank cool lemon tea at another Sinuya

Today, I drank a cup of cool lemon tea here again, and walked with my heart ready to go down for the next 30 minutes.

Sinuya (2100M), today’s destination, arrived after descending the stone steps with sticks in both hands and supporting them to prevent knee injuries.

Fortunately, I can use the room alone today, so I unpacked and took a warm shower that I couldn’t take for two days.

While resting comfortably, I shared a bottle of Akas and Nepalese soju.

Unusually, it tastes almost the same as drinking warm sake.



내일이면 포카라로 돌아간다.

7일 일정으로 잡았지만 6일이면 충분할 듯.

경험해본 바로는 시간이 별로 없다면 4박5일로도 충분히 걸을 수 있을 것 같다.

오늘은 많이 걸었으니 이만 취침.

ps. 내돈 가져간놈아 내가 안나푸르나 입장료로 친다.

더 큰놈 안가져가고 그 정도만 해 줘서 고맙다.

남겨준 천루피 아껴쓸게.

그리고 덕분에 패러글라이딩 포기했다. 고맙다.

오늘의 트래킹 시간 07:36-15:29 7시간 43분

지금 위치 Sinuya(2100M)


I will go back to Pokhara tomorrow.

I have a schedule for 7 days, but 6 days will be enough.

From my experience, if I don’t have much time, I think I can walk for 4 nights and 5 days.

I walked a lot today, so go to bed now.

Ps. The criminal who took my money. I think it’s the money Annapurna admission fee.

Thank you for stealing that much without taking the bigger one.

I’ll save the thousand rupees you left.

And thanks to you, I gave up paragliding. Thank you.



Today’s tracking time 07:36-15:29. 7 hours 43 minutes.

Now Location Sinuya (2100M)


사진가 박정민 네팔 여행기

Writer / Parkjungmin (Seeman)

Official Homepage : https://seemanism.net

TripSerenade / 트립세레나데

Contact : tripserenad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