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겨진 보물같은 나라 미얀마 여행기 : 25. 바간 쉐산도파고다(Shwesandaw Pagoda) 그리고 저녁식사_Bagan, Myanmar

Trip to Myanmar, a hidden treasure : 25. Bagan, Shwesandaw Pagoda and dinner. _Bagan, Myanmar

숙소 침대에 누워 에어컨 쐬고 있는데 자꾸 눈이 감겨 알람 맞춰두고 한 시간만 자고 일어나려 했는데,

일어나서도 졸다가 더 잤다.

오후 다섯시가 가까워진 시간.

서둘러 카메라 가방를 챙겨들고 밖으로 나왔다.

호텔 직원에게 전기 바이크 빌리는 곳을 물어보니 바로 앞에 있는 식당으로 데려가준다.


I was lying on the bed at the dorm and getting the air conditioner, and my eyes kept closing, so I set the alarm and tried to get up for an hour,

I dozed off after waking up and slept more.

the hour approaching five in the afternoon.

I hurried out with my camera bag.

When I asked the hotel staff where to rent an electric bike, they took me to the restaurant right in front of me.

바간지역은 2013년부터 전기 자전거나 스쿠터로 이동하도록 지정되었다고 한다.

아직 미얀마인들은 기름 오토바이를 타고 다니는 경우가 많지만

아마 시간이 더흐르면 다들 전기 오토바이를 타고 다니겠지.

여튼 관광객들은 오토바이 탈 줄 알면 오토바이로 그렇지 않으면 자전거로 렌트해서 바간을 여행한다.

속도 차이는 두배가 넘게 날테니 가능하면 오토바이를 타길.


The Bagan area has been designated to travel by electric bicycle or scooter since 2013.

Many Myanmar people still ride oil motorcycles,

If time goes by, everyone will probably ride an electric motorcycle.

Anyway, tourists know how to ride a motorcycle, otherwise they rent a motorcycle and travel around Bagan.

The speed difference will be more than double, so ride a motorcycle if you can.

숙소앞 식당에서는 반나절에 4000짯 하루종일 렌트시 8000짯이라고 한다.

일단 지금은 일몰만 보고 돌아올 생각이니 반나절만 사용하기로 했다.

기본적인 조작법을 알려주고 바로 앞 공터에서 한바퀴 돌아보게 하는데

처음 타는 사람이거나 미숙하다면 절대 빌리지 않기를 추천한다.

사고나면 보험도 안돼, 수리비도 물어줘야해 본인 몸도 다쳐 최악이다.

더군다나 40도에 가까운 열기를 머금은 아스팔트나 모래에서 넘어진다면 상처는 상상하기도 싫다.


In the restaurant in front of the hotel, it is 4,000Ks for half a day and 8,000Ks for rent all day.

For now, I’m only going to see the sunset and come back, so I decided to use it for half a day.

It tells you the basics of how to operate it and lets you turn around in the open space right in front of you,

If you’re new or inexperienced, I recommend you never rent it.

In the event of an accident, you can’t get insurance, you have to pay for the repair, and your body is also injured, which is the worst.

Furthermore, I don’t want to imagine a wound if I fall from asphalt or sand with a heat of nearly 40 degrees.

여튼 난 스쿠터를 좋아하는 사람이라 한바퀴 가볍게 돌아주니 잘 다녀오란다.

목적지는 바간에서 일출, 일몰로 가장 유명한 쉐산도 파고다(Shwesandaw Pagoda).

내 목표는 당연히 일몰이다.

일단 큰길로 나와 쭉 직진하다보면 무슨 식당이 나오고, 그 오른쪽으로 갔다가 왼쪽으로 들어가면 된다고 했는데 모르겠다.

쭉 가다가 막다른 길 나오길래 주변에 있는 호스카라고 불리는 마차 기사에게 길 물어보고, 구글맵 보면서 도착했다.


Anyway, I’m a scooter lover, so I’ll take a quick turn in front of the rental shop staff, so I’m glad to see you.

The destination is Shwesandaw Pagoda, which is most famous for sunrise and sunset in Bagan.

My goal is, of course, sunset.

Once you go straight out on the main road, you will find a restaurant, go to the right, and go to the left, but I don’t know.

I went straight and found a dead end road, so I asked a wagon driver called Hoska around me for directions, and I arrived while looking at Google Maps.

어짜피 근처에 가면 저곳이구나 라는 생각이 절로 들게 될 것이다.

유명하다는 것을 증명하듯 주변에 있는 다른 파고다와는 다르게 관광 상품 판매하는 노점이 쫙 깔려있다.

스쿠터를 잘 세워서 혹시 모르니 핸들도 잠가두고 안으로 들어갔다.

워낙 많은 사람이 오는 곳이다보니 여기는 입장권.

아까 바간 입장료 내면서 받은 종이를 꼭 가져가야만 한다.

없으면 입장이 불가능하다.


If you go near anyway, you will automatically think that it is there.

As if to prove its popularity, unlike other pagodas around it, there are many stalls selling tourist products.

I parked the scooter well, so I locked the steering wheel just in case and went inside.

Since it’s a place where so many people come, this is an admission ticket.

I have to take the paper I received while paying the entrance fee for the bagan.

Without this ticket, I can’t enter.

파고다는 신발을 신고 올라갈 수 없으니 아래쪽에 신발을 잘 벗어두고 올라간다.

그들도 신성시하는 파고다 이다보니 본인이 벗어둔 위치만 잊지 않으면 없어지는 일은 없을거다.

가파르고 높은 계단을 올라야 하다보니 난간이 있다.

이거 잡고 오르지 않으면 넘어질 수 있으니 잘 잡고 오른다.

파고다의 제일 꼭대기는 지진의 여파로 인해 보수공사중이라 올라갈 수 없다.


Pagoda can’t go up with shoes on, so he takes off his shoes at the bottom and goes up.

Since they are also sacred, they will not disappear unless they forget the location they took off.

There is a railing because you have to climb steep and high stairs.

If you don’t hold it and climb it, you can fall, so hold it well and climb it.

The top of Pagoda cannot be climbed because it is under renovation due to the aftermath of the earthquake.

정상에 올라 하늘을 바라보니 좋은 일몰이 나오지는 않을 것 같은 모양이라 카메라도 꺼내지 않은 채 한참을 기다렸다.

정상에서 한 바퀴 돌아보며 다른 쪽의 뷰도 파악하고 하늘이 변하는 모습을 관찰한다.

좋아질 것 같지 않은 모습에 그래도 카메라를 꺼내 몇 장 담아본다.

시간이 흘러 해가 거의 떨어질 시간이 되자 일부의 하늘만 살짝 붉은 모습을 나타내더니 이내 사라졌다.


When I climbed to the top and looked at the sky, I didn’t think there would be a good sunset, so I waited for a long time without taking out the camera.

Take a turn at the summit, grasp the view on the other side, and observe the sky changing.

I still take out my camera and take a few pictures because I don’t think it’ll get better.

As time passed and it was almost time for the sun to fall, only some of the sky showed a slightly red appearance and soon disappeared.

오늘의 일몰은 그렇게 지나가고 앞으로 몇 일 시간이 있으니 계속 시도해봐야겠다.

계단을 내려와 숙소로 돌아왔다.

오는 길에 있는 식당에 들어가 밥 먹고 들어갈까도 생각했지만 운전하려면 맥주 마시면 안되니까,

스쿠터부터 반납하고, 내일 올데이로 빌리겠다고 예약하면서

아침에 일출 보러 가기위해 새벽 4시30분에 오겠다고 하니 본인이 그 시간에 맞춰 나오겠다고 한다.


That’s how the sunset goes today and I have a few days to go, so I’ll keep trying.

I came down the stairs and back to the accommodation.

I thought about going into the restaurant on the way, but I shouldn’t drink beer to drive,

Return the scooter first, and reserve to rent it for all day tomorrow,

He said he would come at 4:30 a.m. to go see the sunrise in the morning, and he said he would come out at that time.

숙소로 들어와 카메라가방을 내려놓고 큰길로 나갔다.

일곱시가 조금 넘은 시간인데 큰길이 엄청 깜깜하다.

이 동네 여행자거리가 있다는데 어딘질 모르겠어서 걷다가 보인 식당으로 들어갔다.

Pork Sweet&Sour와 밥 그리고 맥주 한 병을 주문했다.

돼지고기를 튀겨서 새콤달콤한 소스를 부어주는 요리인데 쉽게말해 탕수육이다.

맛도 굉장히 흡사하고.

그런데 새콤달콤의 강도가 조금 쎄서 그냥 먹기보다 양념없는 밥에 반찬으로 먹으면 딱 좋다.

거기에 시원한 맥주 한 잔-! 캬아!

배부르게 저녁식사를 마치고 숙소로 들어왔다. 들어오면서 로비에서 꽝꽝 언 물 한병 챙겨 들고.

내일 일출을 위해 일찍 휴식-!


I came into the accommodation, put down my camera bag, and went out to the main street.

It’s a little past seven o’clock, and the main road is very dark.

I heard there was a tourist street in this neighborhood, but I didn’t know where it was, so I entered the restaurant I saw while walking.

I ordered Pork Sweet & Sour, rice and a bottle of beer.

It is a dish where pork is fried and sweet and sour sauce is poured, and to put it simply, sweet and sour pork.

It tastes very similar.

However, sweet and sour is a little strong, so it is perfect to eat rice without seasoning as a side dish rather than just eating it.

A glass of cold beer on top of that! Yay!



I came back to the accommodation after a full dinner. Bring a bottle of frozen water in the lobby.

Rest early for tomorrow’s sunrise-!


사진가 박정민 미얀마 여행기

Writer / Parkjungmin (Seeman)

Official Homepage : https://seemanism.net

TripSerenade / 트립세레나데

Contact : tripserenad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