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로 떠나는 환상적인 여행 : 33. 드디어 갠지스강_Varanasi, India

Fantastic trip to India : 33. Finally, Ganges River_Varanasi, India

오늘은 갠지스강을 꼭 볼 것이고 골목을 익히고 말 것이다!

라는 굳은 결심을 한지 몇 분이 채 되지 않았는데 우연히 선택한 길에서 갠지스를 마주했다.

어두컴컴한 계단을 내려가기 전까지도 이 길이 아닌가 라는 걱정근심고민을 했지만 찾아냈다.

뿌듯.


Today, I will definitely see the Ganges River and learn the alley!

Less than a few minutes after making a firm resolution, I happened to face Ganges on the path I chose.

I was worried that it might be this way until I went down the dark stairs, but I found it.

I’m so proud.

그런데 가는 길에, 그것도 내가 머물고 있는 숙소 바로 뒤에

한국인에게 이름을 얻어 철수라는 이름을 가진 인도인이 운영하는 카페를 발견했다.

이 곳은 한식당도 운영하지만 갠지스강을 보트로 타고 나갈 수 있는 투어를 제공하는데 한국어로 설명까지 들을 수 있음에도 가격은 전혀 비싸지 않아 아주 인기가 있는 곳이다.

바라나시에서 한국어 이름을 가진 인도인은 철수와 선재가 있다고 한다.

여튼 철수네로 들어가 오늘 선셋보트 타고 싶다고 말하니 5시까지 여기로 오면 같이 내려가자고 한다.

알겠다고 하고 길을 나섰다.


But on the way, that’s right behind the hotel where I’m staying.

I found a cafe run by an Indian named Cheolsu after getting a name from a Korean.

Although this place also operates a Korean restaurant.

Above all, there is a tour where you can boat out of the Ganges River, and even though you can hear the explanation in Korean, it is a very popular place because the price is not expensive at all.

In Varanasi, Indians with Korean names are said to have Cheolsu and Seonjae.

Anyway, I went into Cheolsu’s and told him, “I want to ride the sunset boat today,” and he told me, “If you come here by 5 o’clock, let’s go down together.”

I said yes and set out on the road.

다시 갠지스로 내려와 오른편으로 무작정 걸었다.

이따가 잊지 않기 위해 내가 내려온 가트 이름도 찍어놓고.

바라나시에는 갠지스로 내려가는 가트가 70-80개 가량 있다고 하니

아직 초보 갠지스인인 나로써는 어디가 어딘지 모르니 조심해야 한다.


I came down to Ganges again and walked recklessly to the right.

I’ll take a picture of the name of the gat that I came down from so that I don’t forget.

Varanasi is said to have about 70-80 GHATs going down to Ganges.

As a beginner Ganges person, I don’t know where to go, so I have to be careful.

강을 따라 걷다가 보이는 계단 들도 올라가 골목 구경도 해 가며 걷다보니 선재네 멍카페라는 이름과 화살표가 보인다.

한국인들도 많이 있는 곳이기 때문에 정보를 얻기에 아주 좋다보니 위치를 알아두기 위해

계단을 올라 이쪽 저쪽 헤집고 다니다 발견한 선재네 멍카페.

메뉴판에도 영어로 MONG로 나와있는데 왜 멍으로 읽고 있는진 모르겠지만

한국어로 쓰여진 간판도 멍카페 한국인들도 멍카페로 부르니 내게도 멍카페가 되겠다.


While walking along the river, you can see the name and arrow of Seonjae’s Mung cafe as you walk up the stairs that you can see while looking at the alley.

It’s a place where there are many Koreans, so it’s very good to get information, so I want to know the location.

Sunjae’s Mung cafe I found while wandering up the stairs.

The menu also says MONG in English, so I don’t know why you’re reading it with a Mung.

Signboards written in Korean are also called Mung cafes, and Koreans are also called Mung cafes, so I will also be a Mung cafe.

들어와 메뉴를 보니 한국 음식들과 내 사랑 아.아가 있다.

더군다나 네스프레소 캡슐커피로 내려주는 것 같으니 일단 주문!

(글 쓰고 있는 지금은 이미 다 마심 ㅋ..ㅋ)

갠지스도 만났겠다.

다섯시 철수네로 옮겨가기 전까지 조금 쉬다가 보트 타러 가야겠다!


When I come in and look at the menu, there are Korean foods and my love Iced Americano.

It looks like they’re dropping you off with Nespresso capsule coffee, so order first!

(I’m already finished writing now. lol)

You must have met Ganges.

I’ll take a break before I move to Cheolsu’s at 5 o’clock and go boating!


Writer / Parkjungmin (Seeman)

Official Homepage : https://seemanism.net

TripSerenade / 트립세레나데

Contact : tripserenad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