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겨진 보물같은 나라 미얀마 여행기 : 23. 만달레이를 떠납니다_Mandalay, Myanmar

Trip to Myanmar, a hidden treasure : 23. I’m leaving Mandalay _Mandalay, Myanmar

여덟시에 출발하는 버스라서 일곱시 반까지는 로비로 내려와야 한다고 해서 다섯시 반에 일어났다.

한 이십분 멍때리다가 개운하게 샤워를 마치고 배낭에 하나씩 꾹꾹 눌러 담는다.

이제 배낭 정리하는 것도 두 번만 더 하면 된다고 생각하니 여행의 끝이 다가오는게 실감이 난다.

짐정리를 마치고 조식을 먹으러 올라가 든든하게 먹었는데도 시간이 조금 여유가 있어 방에서 에어컨좀 쐬다가 로비로 내려왔다.


I woke up at 5:30 because I heard that I had to come down to the lobby by 7:30 because it was a bus leaving at 8.

After spacing out for about 20 minutes, I take a refreshing shower and put it in my backpack one by one.

Now that I think that I only need to organize my backpack twice, I realize that the end of my trip is coming.

After organizing my luggage, I went up to eat breakfast and had a hearty meal, but I had a little time, so I got some air conditioning in the room and came down to the lobby.

미니바에서 꺼내먹은 물 두병을 결제하고 조금 기다리고 있으니 OK Express 티셔츠를 입은 사람이 들어온다.

누가봐도 날 데리러 온 사람이다란걸 알 수 있다.

타고갈 차량으로 데리러 온다고 들었는데 트럭을 개조한 차량이 픽업을 왔다.

그걸 타고 다른 호텔에 있는 서양인 노년 부부를 픽업하고 달리다가 신호에 걸려 잠시 정차할 때 뒤를 돌아보았는데

어제 걷다가 내게 Hello를 한국어로 가르쳐달라고 했던 이들이 바로 뒤에 오토바이를 타고 정차중이었다.

반갑게 손을 흔들고 나는 우회전 그들은 직진을 했다.

그리고 잠시 후 밴이 기다리고 있는 곳에 도착했다.


I paid for two bottles of water I took out of the minibar and I’m waiting a little bit, so a person wearing an OK Express T-shirt comes in.

Anyone can tell it’s the person who came to pick me up.

I heard you were coming to pick me up in a car to ride, but the car that renovated the truck came to pick me up.

I picked up an elderly Western couple from another hotel and ran, but when I stopped at a signal, I looked back,

The people who asked me to teach Hello in Korean while walking yesterday were stopping on a motorcycle right behind them.

I waved happily and turned right, they went straight.

And after a while, I arrived where the van was waiting.

바간으로 향하는 리무진 버스도 있지만 밴으로 가면 앞서 말했듯 호텔에서 호텔로 데려다주는 것과

아무래도 차량이 작다보니 더 빨리 도착한다는 것 그리고 조금 더 저렴하다는 장점이 있다.

열시간 넘게 이동하는 거면 불편하긴 하겠지만 만달레이에서 바간까지는 다섯시간 정도면 간다고 하니 괜찮다.


There’s a limousine bus to Bagan, but if you go by van, as I said, you can take me from the hotel to the hotel,

Since the vehicle is small, it has the advantage of arriving faster and being a little cheaper.

It would be inconvenient to travel for more than 10 hours, but it is okay to go from Mandalay to Bagan in about 5 hours.

트렁크에 짐을 싣고 타려고 하는데 픽업온 기사가 내게 티켓을 달라고 한다.

그걸 호텔에 보여줘야 금액을 지불해준다는데.

그건 알겠지만 진짜 주기 싫었다.

여행 나와서 받은 영수증이나 기차, 버스표 다 챙겨두고 있었는데 줘야 한다니. ㅠㅠㅠㅠ..

그래도 그거 있어야 돈 받는다고 하니 넘겨주고 차량에 탑승.

만달레이를 떠납니다.


I’m trying to get on with my luggage in the trunk, but the pickup-on driver asks me for a ticket.

The driver told me that if I get a ticket, he has to show it to the hotel to pay for it.

I know that, but I really didn’t want to give it to you.

I had all the receipts, trains, and bus tickets I received on my trip, but I have to give them to you. (Crying)..

Still, you need it to get paid, so hand it over and get in the car.

I’m leaving Mandalay.


사진가 박정민 미얀마 여행기

Writer / Parkjungmin (Seeman)

Official Homepage : https://seemanism.net

TripSerenade / 트립세레나데

Contact : tripserenad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