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겨진 보물같은 나라 미얀마 여행기 : 06. 양곤을 떠납니다_Yangon, Myanmar

Trip to Myanmar, a hidden treasure : 06. I’m leaving Yangon_Yangon, Myanmar

잠시 비를 피하러 들어간 빵집에서 추가로 따뜻한 아메리카노까지 마셨음에도

비는 멎을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예약한 택시 타기까지는 약 두시간 반.

어디 가기도 애매하고 딱히 할만한 것도 없어 머물렀던 호텔로 들어갔더니

CCTV로 올라오는 나를 봤는지 주인이 나와서 ‘비와서 나갈 수가 없어?’ 하며 먼저 묻는다.

끄덕이며 ‘나 레스토랑에서 좀 쉬어도 돼?’ 물었더니 그러란다.


Even though I drank an additional warm Americano at the bakery where I went to avoid the rain for a while,

The rain shows no sign of stopping.

It takes about two and a half hours to get on the taxi I reserved.

I entered the hotel where I stayed because it was ambiguous to go anywhere and there was nothing to do,

She comes out to see me coming up on CCTV and asks me first, ‘Can’t you go out because it’s raining?’

I nodded and asked, ‘Can I rest at the restaurant?’ and she said so.

아무도없는 레스토랑에 멍하니 앉아 넘어갈 지역인 인레에 대해서 검색하다가, 멍때리다가,

심심해 죽을 것 같아서 파인애플 주스를 주문했다. (?)

난 분명 음료 시킬거라고 했는데 메뉴판에 있는 셋트들을 설명해주고 가서,

어쩌지.. 하고 잠시 당황했지만 주스 한 잔만 시켰다.

하느리랑 통화도 하고 카톡도하면서 정말 가만히 있었다.

앞으로도 이러면 어떡하지 하는 걱정과 함께.


I was searching for Inle, an area where I would sit idly in an empty restaurant, and I was spacing out,

I ordered pineapple juice because I was bored to death. (?)

I said I’d only order drinks, but I explained the sets on the menu and went,

What should I do.. I was flustered for a moment, but I ordered a glass of juice.

And I really stayed still.

With worries about what to do in the future.

네시가 되었는데 창밖에 걸어다니는 사람들이 우산을 쓰지 않고 다닌다.

그친건가 싶어 카메라를 들고 나갔더니, 아주 얇은 비가 꽤 많이 내리고 있는 거였다.

어후.. 그래도 이쪽길로 저쪽길로 몇 걸음 걸어보다가 안되겠다 싶어 다시 호텔로..

네시 반이 되어 올라온 택시기사님과 호텔직원이 내게 와서 버스 티켓을 보여달라고 한 후

잠시 이야기를 나누고 내려왔다.

트렁크에 가방을 싣고 버스 터미널로 출발-


It’s four o’clock, and I look out the window and I see people walking around without umbrellas.

I went out with the camera thinking it had stopped, and it was raining quite a lot.

Oh, but I walked a few steps from one way to the other, and I thought I couldn’t, so I went back to the hotel..

After the taxi driver and the hotel staff came up at 4:30 and asked me to show them my bus ticket,

I talked for a while and came down.

Load my bag in the trunk and leave for the bus terminal.

그런데 미얀마에서 제대로 된 택시를 운영하는 사람들 대부분(호객행위하는 사설 택시 제외)은 영어를 못하는 것 같다.

이번에도 한 마디도 없으신 택시기사님. ㅠㅠ.

꽉 막힌 도로들로 지나가는 차를 바라보며 잠들기위해 양을 세듯

저거는 도요타네, 저거는 청담어학원버스네, 저거는 현대차네 하며..

언제 도착하나 생각하는데 엄청나게 넓은 터에 가득찬 버스가 있는 곳으로 들어간다.

다 왔구나! 했는데 이쪽으로 쭉 저쪽으로 쭉 꺽어서 쭉 가더니 세워준다.

(터미널 갈 때 왠만하면 택시 타세요 사무실 찾기 힘들어요.)

내게 손으로 저거라고 가르켜주는데,

버스 티켓을 꺼내어 간판이름과 티켓에 있는 이름과 확인을 한 번 더 한 후에 페이 지불.

고맙습니다.


However, most people who run taxis in Myanmar do not seem to speak English.

The taxi driver didn’t say a word again this time.

Like counting sheep to sleep, looking at cars passing by on tight roads,

That’s Toyota, that’s Cheongdam language school bus, that’s Hyundai Motor..

I’m thinking about when I’ll arrive, but I go into a place where there’s a bus full of huge land.

We’re here! I did it, but I bent this way, went that way, and stopped it.

(Take a taxi when you go to the terminal. It’s hard to find the office.)

The taxi driver tells me there with his hand,

Take out the bus ticket and check the name of the sign and the name on the ticket one more time before paying.

Thank you.

사무실로 걸어서 들어갔다.

데스크에 앉아있는 사람에게 티켓을 보여주니 여권도 보여달란다.

그러면서 자기네 말로 떠드는데 들리는 말은 Japan, China다.

내가 꺼낸 여권을 보더니 Korea라고 한다.

니들 나라이름은 영어로 말한거 알지?


I walked into the office.

I showed the ticket to the person sitting at the desk, and they asked me to show my passport.

They are talking in their own words, and the words they hear are Japan and China.

He said Korea after seeing the passport I took out.

You know that you said the name of the country in English, not the conversation, right?

프린트 되어있는 버스 좌석표 내가 앉을 좌석에 내 이름을 적고,

내 배낭에 택을 하나 걸은 다음 내게 작은 종이를 하나 건내준다.

이로써 체크인 끝.

그런데 아직 한 시간이나 남았으니 사무실에 앉아 가만히 있는다.

오늘 도대채 몇 시간이나 가만히 있는거야.


On the bus ticket printed by the staff, write my name on the seat I will sit on,

Hang a tag on my backpack and give me a small piece of paper.

This concludes the check-in.

But I still have an hour left, so I sit still in the office.

How many hours am I sitting still today.

사십분쯤 가만히 있는데 앞에 서있는 버스 유리창에 붉은 기온이 감돈다.

잽싸게 일어나 밖으로 나가보니 비는 그치고 하늘은 붉어졌다.

복잡한 터미널 사이사이를 헤집으며 조금 걸어갔더니 터미널로 들어오는 도로다.

서둘러 카메라를 꺼내들고 어떻게든 구도를 잡아보려 애쓰지만 여기선 뭘 어떻게 할 수가 없다. (좌절).

그래도 몇 장 찍어보고는 사무실로 돌아와 버스 탑승.


I stay still for about 40 minutes, and the red temperature winds around the window of the bus standing in front of me.

When I got up quickly and went outside, the rain stopped and the sky turned red.

I walked a little bit between the complex terminals, and it was a road that came into the terminal.

I hurry to get the camera out and try to figure out the composition somehow, but I can’t do anything about here. (Frustrated).

But after taking a few pictures, I came back to the office and got on the bus.

티켓에 VIP쓰여있더니 리무진 버스다.

그래도 의자는 편하게 가겠네.

생각하며 습기찬 창밖을 바라보니 하늘은 완벽한 그라데이션을 보이고 있다.

쓰린 마음에 핸드폰 카메라라도 들이대보지만

버스는 에어컨이 틀어져있고 밖은 덥고 습해 유리창에 서린 습기에 아무 것도 할 수가 없었다.


VIP is written on the ticket, so it’s a limousine bus.

But the chair will be comfortable.

Thinking and looking out the humid window, the sky shows a perfect gradient.

I try to put my cell phone camera in a bitter heart,

The bus was air-conditioned and hot and humid outside, so I couldn’t do anything because of the humidity in the window.

하루종일 비내려 암것도 못하게 하고

버스 탈 때가 되니 화려한 일몰을 보여준

양곤을 뒤로하고 인레로 넘어갑니다.

버스는 밤새 달려 내일 아침 도착할 예정입니다 🙂

양곤 너 다다음주에 다시 보자.


It’s raining all day long, keeping me from doing anything.

When it was time to get on the bus, I showed you the splendid sunset,

Leave Yangon behind and move on to Inle.

The bus will run all night and arrive tomorrow morning 🙂

Yangon, see you again next week.


사진가 박정민 미얀마 여행기

Writer / Parkjungmin (Seeman)

Official Homepage : https://seemanism.net

TripSerenade / 트립세레나데

Contact : tripserenad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