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겨진 보물같은 나라 미얀마 여행기 : 24. 바간에 도착했습니다_Bagan, Myanmar

Trip to Myanmar, a hidden treasure : 24. I arrived at Bagan _Bagan, Myanmar

사람을 별로 태우지 않고 출발한 밴은

‘별 걱정을 다 하네’라는 듯

중간중간 계속 멈춰서 사람을 태우고 갑니다.

가는길에 있는 호텔이나 정류장에서 타는 사람들은 밴으로 직접 데리러 가고

그렇지 않은 사람들은 트럭으로 픽업하는 것 같다.

밴이 정차 할 때마다 머리에 군것질거리를 한가득 짊어진 사람들이 창밖을 두드리며

판매에 애쓰는데 생각보다 많은 미얀마 사람들이 사 먹는다.

도시에서 자주 멈춰서 사람들을 태웠다면 바간으로 향하는 시골 길에선 더 자주 멈춰서 미얀마 사람들을 내려준다.

어짜피 가는길이 하나다보니 지역 이동하는 버스나 밴 트럭 같은게 지나가면 손들고 타고 내린다고 말하고 내리는게 자연스럽다.


The van that started without a lot of people

“You’re worrying about everything.”

It keeps stopping and carrying people.

People who ride at hotels or stops on the way to pick them up directly in the van,

People who don’t seem to pick up by truck.

Every time the van stops, people with a lot of snacks on their heads tap out of the window,

More Myanmar people buy it than I thought while trying to sell it.

If you stop frequently in the city and pick up people, you stop more often on the rural road to Bagan and drop off the Myanmar people.

Since there is only one way to go anyway, it is natural to say that when a local moving bus or van truck passes, you raise your hands and get off.

출발한지 세 시간이 조금 지난 시각 밴이 어느 공터로 들어가길래 문제가 있나 싶었는데

나무 그늘 밑에 차를 세우고 20분간 쉬었다 간다고 한다.

밖을 보니 화장실도 있고 식당도 있다. 휴게소 인듯.

잠시 내려 휴게소에 뭐가 있나 들어갔다가, 아주 맛있다고 추천해주는 직원의 말에 혹해서 간식거리를 하나 집어들었다.

갯수도 많은데 1000짯 밖에 안하기도 했고.

뜯어서 맛없으면 어떡하지 걱정하다가 한 입 먹었는데 맛이 괜찮다.

겉에는 과자고 안은 앙금 같은게 들어 있는데 이거 한국에도 비슷한 거 있는데. 흠.


A little over three hours after the departure, I wondered which vacant lot the van was entering, so I thought there was a problem,

It is said that they stop the car under the shade of the tree and rest for 20 minutes.

Looking outside, there is a bathroom and a restaurant. I think it’s a rest area.

I got off for a while and went into the rest area, and I was bewildered by the employee’s recommendation that it was very delicious, so I picked up a snack.

It’s a lot, but it’s only 1000Ks.

I was worried about what if it doesn’t taste good after opening it, but I took a bite and it tastes good.

There’s a sweet potato on the outside and a sweet paste on the inside. There’s a similar one in Korea. Huh.

출발 전 직원이 밴에 있는 외국인들에게 숙소가 어딘지 물어본다.

한 시간쯤 더 달려 밴이 또 멈춘다.

창밖을 바라보니 ‘돈 내야 하는구나..’ 외국인에게만 청구하는 바간 입장료다.

여긴 특히 비싼 25000짯이다.

차량이 정차하고 문이 열리자 직원들이 밴에 올라타 외국인에게 다가온다.

돈을 건내면 도장찍힌 종이 한 장을 건내주는데 이 종이가 바간에 있는 파고다 입장권도 겸한다는 설명을 해준다.

내가 25000짯 뽕뽑을만큼 입장한다.


Before departure, the staff asks foreigners in the van where the accommodation is.

The van stops again after an hour or so of running.

Looking out of the window, “I have to pay…” It’s a bagan admission fee that only charges foreigners.

This is especially expensive 25000Ks.

As the vehicle stops and the door opens, employees get into the van and approach foreigners.

If you hand over the money, you hand over a stamped paper, which explains that it also serves as a ticket to Pagoda in Bagan.

I enter as much as 25000Ks.

그리고 조금 더 달려서 어느 골목에 밴을 세운다.

직원이 내게 다가오더니 저 옆에 있는 트럭으로 옮겨타란다.

난 착한 어린이니까 시키는대로 옮겨탔는데 트럭을 얼마나 세워둔건지 열기가 아주..

밴은 골목을 따라 출발하고 내가 탄 트럭은 반대로 출발했다.

아마 밴은 뉴바간 쪽으로 가는 것 같고 나는 냥우 지역에 숙소를 잡았기 때문에 반대로 가는 것 같다.

바간에는 크게 올드바간/뉴바간/냥우 지역으로 나뉘어 있는데

어짜피 여기선 대부분 전기 바이크 렌트해서 타고 다닐 테니까 동네는 크게 차이 없을 것 같다.


And run a little more and stop the van in an alley.

An employee approached me and asked me to move to the truck over there.

I’m a good kid, so I moved on as I was told, but it’s very hot to see how many trucks I’ve parked.

The van started along the alley and the truck I was in started the other way.

Maybe the van is going towards New Bagan and I’m going the other way around because I’ve got accommodation in the Nyangu area.

Bagan is largely divided into Old Bagan/New Bagan/Nyangu areas

I’ll rent an electric bike and ride it around here anyway, so I don’t think there’ll be much difference in the neighborhood.

방금 밴이 정차했던 곳이 냥우이기 때문에 나는 십분도 채 걸리지 않아

예약한 Golden Rose Guesthouse 에 도착했다.

호텔로도 표시하고 게스트하우스로도 표시하는데 아무렴 어때.

건물 안으로 들어가니 하얀색 벽돌과 갈색 문으로 포인트 인테리어가 잘 된 숙소다.

약간은 무서운 인상의 사장님이 체크인을 해주는데 내가 예약한 일 수를 손가락으로 센다.

ㅋㅋㅋㅋ. 귀여움. ㅋㅋㅋㅋㅋ.

리셉션 뒤에 있는 커다란 냉장고에서 직원이 물을 한 병 꺼내주는데 사장님이 도로 넣더니 꽝꽝 얼은 얼음물로 꺼내준다.

그러면서 언제든지 와서 물 꺼내마시고 앞쪽에 있는 티종류도 마시라고 한다.

Free를 강조하며.


It takes me less than 10 minutes because the van just stopped at Nyangwoo,

I arrived at the Golden Rose Guesthouse that I reserved.

It’s marked as a hotel and a guest house, so whatever.

Entering the building, it is an accommodation with a good point interior with white bricks and brown doors.

The boss with a slightly scary impression checks in and counts the number of days I made a reservation.

He’s cute. [Laughing].

An employee takes out a bottle of water from a large refrigerator behind the reception, and the boss puts it back and takes it out with frozen ice water.

At the same time, they tell you to come anytime to drink water and drink the tea type in front of you.

Emphasizing Free.

내 방은 2층의 제일 끝방.

매번 싱글룸을 예약했는데 더블침대는 안주고 싱글 두개 있는 방만 줬었는데 여긴 더블침대다.

편하게 잘 수 있겠군.

잠시 휴식을 취하고 시내 구경하러 나가야겠다.


My room is the last room on the second floor.

I reserved a single room every time, but they didn’t give me a double bed, but this is a double bed.

I can sleep comfortably.

I’ll take a break and go out to see the city.


사진가 박정민 미얀마 여행기

Writer / Parkjungmin (Seeman)

Official Homepage : https://seemanism.net

TripSerenade / 트립세레나데

Contact : tripserenad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