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로 떠나는 환상적인 여행 : 38. 먹었도다 콩까스! (feat. 데니스 레스토랑)_Varanasi, India

Fantastic trip to India : 38. I ate it, too. bean cutlet! (feat, DENNS Restaurant)_Varanasi, India

이제 내일이면 바라나시를 떠나야 하기 때문에 첫 날 먹지 못해 후회된 콩까스를 먹기위해 보나카페로 향했다.

출발 전 아직 지불하지 않은 숙박비용을 지불하러 갔는데

주인이 내가 네팔 가서 트래킹 할 것이라 말하니

조심해야 한다며 한국에서 가족들은 너가 안전히 돌아오길 바랄 것이라며

안전을 당부하는 모습에 감동.

내가 아고다 후기 잘 써줄게요.

오늘도 골목을 나오자마자 보이는 커다란 엉덩이.

보나카페는 왼쪽으로 나가야하니 다행히다.

이제는 익숙해서 길은 잘 찾아다니는데

소와 개와 원숭이의 똥은 그날 그날 위치가 바뀌다 보니 정신줄 잘 붙잡고 다녀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똥 밟는다.


Now that I have to leave Varanasi tomorrow, I headed to Bonacafe to eat the bean cutlet that I regretted not eating on the first day.

I went to pay for the hotel I didn’t pay for before I left,

When I told the hotel owner that I would go to Nepal and tracking,

He told me, “You have to be careful, and in Korea, your family will want you to come back safely.”

I’m touched by the way he wishes for my safety.

I’ll write a good review of Agoda.

A big butt that you can see as soon as you leave the alley.

It’s fortunate that Bona Cafe has to go to the left.

I’m used to it now, so I’m good at finding directions

The poo of cows, dogs, and monkeys changes its position that day, so you have to keep your mind on it.

Otherwise, I’ll step on the poop.

점심시간에 맞춰 도착한 보나카페.

분명 한국인에게 유명한데 한국사람들보다 서양인이 훨씬 많다.

한국 비수기여도 손님이 끊이질 않으니 장사 잘 되서 좋겠다.

2층은 게스트하우스도 운영하는 것 같다.


Bona Cafe arrived in time for lunch.

It is definitely famous for Koreans, but there are more Westerners than Koreans.

Even during the off-season in Korea, customers are constantly coming, so I hope business goes well.

The second floor also seems to run a guest house.

여튼 오늘은 콩까스가 주문이 된다하고, 음료로는 한국에서 가지고 왔다는 미숫가루로 주문했다.

금방 나온 미숫가루는 설탕이 이빠이 들어간 듯 하지만 확실히 한국에서 가져와서 그런가 맛있다!


Anyway, bean cutlet can be ordered today, and I ordered mixed grains that I brought from Korea as a drink.

The fast-serving grain powder seems to have a lot of sugar, but it’s definitely delicious because it’s from Korea!

그리고.. 주문 한 지 이십분이 넘어 나온 보나 돈까스(=콩까스).

나이프로 썰으려는데 칼이 안좋은건가 콩까스가 딱딱한 건가..

힘들게 썰어 한 입 먹었는데

아니!? 이 맛은 !?

고기 맛이 난다.

그런데 어떤 고기 맛이냐면 학창시절 자주 먹던 피카츄돈까스 맛이다. ㅋㅋ

그런데 일단 인도와서 먹은 먹은 것중 제일 맛있다.

폭풍흡입하고 있는데 옆에 앉은 서양인이 맛있게 먹으니 신기했나 뭐냐고 묻는다. ㅋㅋㅋ


And… Bona pork cutlet (=bean cutlet) that came out more than 20 minutes after ordering.

I’m going to cut it with a knife, but is it a bad knife or a hard bean cutlet..

I had a hard time cutting it

Um!? This taste?

It tastes like meat.

But the meat tastes like Pikachu pork cutlet, which I used to eat a lot when I was a student. lol

But first of all, it’s the best I’ve ever eaten in India.

While inhaling, a Westerner sitting next to me asks if it was cool to eat deliciously. LOL

밥 먹고 나와서 환전소를 찾아갔는데 밖에 써둔 금액은 신권가격이고

내가 가지고 있는 구권은 1불에 64루피란다.

그래봤자 100불에 100루피 차이라 쿨하게 환전하고.


After eating, I went to the exchange office, and the amount I wrote outside was the price of the new bill,

The old ticket I have is 64 rupees for one dollar.

Even so, it’s 100 rupees difference for 100 dollars, so I’ll exchange it coolly.

데니스 레스토랑으로 향했다.

들어와서 그가 자랑하는 망고라씨를 주문 했는데 여느 라씨가게와는 다른 비주얼의 라씨가 나왔다.

한 모금 마시니 이건 망고 요거트 스무디다.

라씨가 요거트를 이용해 만드는 거라 이렇게 섞어버리면 한국에서 먹는 요거트 스무디 맛이랑 똑같다.

(전직 카페 알바생)

데니스에게 설명도 해주었다.

맛은 있지만 인도느낌 나는 라씨를 먹으려면 다른 라씨가게로,

한국식 스무디를 원한다면 데니스 가게로 오세요 !


I headed to the DENNS restaurant.

I came in and ordered his proud mango lassi, and a different visual lassi from other lassi shops came out.

After a sip, it’s a mango yogurt smoothie.

Since lassi is made using yogurt, if you mix it like this, it tastes like a yogurt smoothie in Korea.

(Former cafe part-timer)

I also explained it to DENNS.

If you want to eat lassi that tastes good but tastes like India, go to another lassi store,

If you want a Korean smoothie, come to the DENNS store!


Writer / Parkjungmin (Seeman)

Official Homepage : https://seemanism.net

TripSerenade / 트립세레나데

Contact : tripserenad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