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로 떠나는 환상적인 여행 : 25. 인도 결혼식_Khajuraho, India

Fantastic trip to India : 25. Indian wedding_Khajuraho, India

시간을 하루 거슬러 올라가 어제 저녁.

배가 아파 아무것도 먹지 않고 누워 있는데

막 쿵쿵 거리는 음악소리가 들리며 펑 펑 터지는 소리가 엄청 크게 들린다.

커튼도 쳐놓고 있어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데 소리가 크게 들리니 전쟁이라도 난 줄 알았다.

참다 참다 로비로 나가서 물어보니 결혼식이 진행되고 있단다..

오마이갓


Back in time a day last night.

I have a stomachache. I’m lying down without eating anything

I can hear the pounding music and the popping sound is very loud.

The curtains are also closed, I can’t see anything, but I thought there was a war because I heard the sound loud.

I went out to the lobby and asked, and the wedding was going on..

Oh my God

인도 결혼식장

다시 오늘로 돌아와서.

밖에 나갔다 들어와서 오늘 저녁은 나가서 먹고 들어올게 라고 매니저에게 말하니

‘나 라마다 호텔 결혼식 갈건데 너도 같이 가자. 중국인 커플이랑. 거기 가서 저녁 먹으면 돼’ 라고 한다.

어제 그 엄청나게 커다란 소음의 현장에 가자고 하니 솔깃해서 따라 나섰다.

(인도 결혼식은 3일 동안 치뤄진다.)


Back to today.

When I came back from outside, I told my manager, “I’ll go out and eat dinner tonight.”

The manager said, “I’m going to Ramada Hotel’s wedding, so let’s go together. With a Chinese couple. You can go there and have dinner.”

When I asked him to go to the scene of the huge noise yesterday, he was tempted to follow me.

(Indian weddings take place for three days.)

인도 결혼식장 신부 대기실

내가 머물고 있는 호텔에서 걸어서 2분 이면 도착하는 라마다 카주라호 호텔.

이러니까 폭죽소리가 총소린줄 알지.

실내로 들어가니 이미 엄청나게 많은 사람이 있다.

왼쪽엔 여자만 오른쪽엔 남자만 앉아있다.

그런데 식은 진행하는데 사회자가 없어서 뭐 하는지도 알 수가 없고 다른 하객들 역시 딴 짓을 한다.

그러니 자연스럽게 외국인인 나와 중국인커플에게 시선이 쏠리는데 중국인 커플은 자기들끼리 떠드느라 신경도 안쓰고 다들 내게 한마디씩 건다.


Ramada Khazuraho Hotel, which is 2 minutes’ walk from the hotel where I am staying.

That’s why they think the firecrackers are shooting.

There are already a lot of people inside.

Only a woman sits on the left and a man on the right.

However, the wedding is going on, but there is no host, so I don’t know what they are doing, and other guests do something else.

Therefore, naturally, attention is focused on me and Chinese couples, who are foreigners, and Chinese couples don’t even care about talking among themselves, and they all say something to me.

with Goury, lilef

그렇게 한참을 여러 사람이랑 이야기 하다가 Goury 와 그의 아들 lilef?

맞나.. 스펠을 모르겠네.

여튼 정말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의 폰으로 셀카 찍자길래 내 폰으로도 찍었다!

그는 오일 회사에 다니며 아들 하나 딸 하나를 슬하에 두고 있다고 했다.

특이한건 한국어를 하나, 둘, 셋, 넷 까지 알고 있더라.

그러면서 내게 ‘나 한국어 공부하고 있어’ ‘어디서?’ ‘지금 여기서. 네게’ 라며 개그를…

그러면서 본인의 핸드폰 속에 있는 사진첩도 보여주고 덕분에 시간 잘 보냈다.


After talking to so many people for so long, Goury and his son lilef?

(Is that right? I don’t know how to spell it.)

Anyway, we talked a lot.

I was told to take a selfie with his phone, so I took it with my phone too!

He said he works for an oil company and has a son and a daughter.

What’s unusual is that he knows 1, 2, 3, 4 Korean.

He said, “I’m studying Korean,” “Where?” and “To you right now.”

At the same time, he showed me the photo album in his cell phone and spent time well thanks to him.

식이 끝나고 뷔페? 먹으러 갔는데 온통 인도 음식이다.

(당연하잖아?)

뭔가 먹을 만 하긴 한데 한 접시 이상은 못먹겠다.


I went to a buffet after the wedding, and it was all Indian food.

(Of course?)

Something is worth eating, but I can’t eat more than one plate.

그건 중국인 커플도 마찬가진가 보다.

밖으로 나가자고 하길래 따라 나왔는데 외부에서도 결혼식이 있나보다.

피로연같은건가?

꽃길에 웨딩 사진이 막 놓여있고 꽤나 큰 규모의 공연장에서 춤추고 노래하고 있다.


I guess the same goes for a Chinese couple.

They asked me to go outside, so I followed them, but there must be a wedding outside.

Is it like a reception?

Wedding photos are just placed on the flower path and dancing and singing in a fairly large concert hall.

잠시 구경하다 호텔로 컴백!

아무나 경험하기 힘든 특별한 경험이었다.

ps. 근데 지금 인도시간 밤 11시25분 인데 아직도 엄청크게노래중….


Come back to the hotel after looking around for a while!

It was a special experience that was hard for anyone to experience.

Ps. But it’s 11:25pm in India time and still singing very loudly…


Writer / Parkjungmin (Seeman)

Official Homepage : https://seemanism.net

TripSerenade / 트립세레나데

Contact : tripserenad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