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트래킹의 세계로 떠나는 네팔 여행기 : 17. 포카라를 떠나며_Pokhara, Nepal

Trip to Nepal for Himalayan tracking: 17. leaving Pokhara_Pokhara, Nepal

늘 여유있게 움직이는 편이라 다섯시 반에 일어났다.

잠깐 뒤척이다가 따뜻한물로 샤워를 하고 나오니 여섯시.

커튼 뒤로 붉은 기운이 느껴져 열어보니 강렬하게 떠오른 태양이 반겨준다.

생각보다 시간이 너무 여유로워

어제 밤 정리해둔 배낭을 다시금 꺼내 꾹꾹눌러 넣었는데 차이가 없다.

도대채 왜 배낭에 짐이 많아지는 건지 이해가 되질 않는다.

아무것도 산게 없는데.. 오히려 등산복 바지 잃어버렸는데 ㅠㅠ..


I always move around leisurely, so I woke up at 5:30.

After tossing and turning for a while, I took a warm shower and came out at 6 o’clock.

I could feel the red energy behind the curtain, and when I opened it, the sun that rose strongly welcomed me.

I have more time than I thought,

I took out my backpack that I organized last night and pressed it down again, but there is no difference.

I don’t understand why there’s a lot of luggage in the backpack.

I didn’t buy anything.. I actually lost my hiking pants.

잊은 물건 없는지 다시 한 번 확인하고도 시간이 남아서

잠시 뉴스좀 보다가 짐을 챙겨들고 로비로 내려가 체크아웃을 하고 나왔다.

바로 옆의 산촌다람쥐로 가서

트래킹하러 가는 사람이 있는지 일찍 출근하신 사장님께

도움주신 덕분에 트래킹 잘 다녀왔습니다. 고맙습니다. 인사드리고.

트래킹 출발 전에 외상한(사장님이 잔돈이 없으셔서) 라면값

트래킹 후에 밥 먹으면서 계산 다 해뒀다고 다시 한 번 이야기 전한 후 밖으로 나왔다.


I checked again to see if I’ve forgotten anything, but I still have time,

After watching the news for a while, I went down to the lobby with my luggage and checked out.

Go to the mountain squirrel right next to you,

To the boss who came to work early to see if anyone is going tracking,

“Thanks to your help, I went tracking well. Thank you. ” Let’s say bye.

Before the tracking departure, the owner didn’t have any change and asked me to give it to him later, so I paid for the ramen.

After tracking, I told him once again that I had paid for it while eating, and came out.

택시를 타려고 두리번 거리니 기사 둘이 다가오는데 무려 250루피를 달란다.

내가 차타고 십분도 안걸리는거 다 아는데

무슨 말도 안되는 소리냐며 100루피 아니면 안간다니까 본인들도 안간단다.

그래 말아라 하고 그냥 걸어가는데 200, 150루피까지 내려가지만 100루피는 안부른다.

골목 끝으로 나가니 택시기사들이 다가와 100루피에 가자니 못간단다.

골목안에 다른 사람들은 150이라는데 너넨 왜 200에서 부동이니.

내가 니들 꼬라지 짜증나서 걸어간다.


When I looked around to take a taxi, two drivers approached me and asked for as much as 250 rupees.

I know it’s less than ten minutes by car,

What nonsense is that? I’m not going unless it’s 100 rupees, and they’re not going either.

“Okay don’t go,” I just walk, the amount goes down to 200, 150 rupees, but they don’t call 100 rupees in the end.

When I went out to the end of the alley, the taxi drivers approached me, so I asked them to go to 100 rupees, and they couldn’t go.

Other people in the alley say 150, but why do you guys stay at 200?

I’m walking because I’m annoyed with you guys.

이젠 어느정도 거리는 모든 짐을 다 들고 걸어도 적응이 됬는지 그럭저럭 괜찮다.

어제 왔다갔다 반복하며 길을 익혀두어서 주변을 둘러보며 포카라의 마지막 모습을 머릿속에 담았다.

약 이십오분쯤 걸려 도착한 그린라인 사무실.

버스도 일찌감치 대기하고 있다.

예약번호를 알려주어 티켓을 받고 사무실에서 잠시 앉아있다가

트렁크에 가방을 넣는데 오호 수화물번호를 나눠준다.

비싼 버스는 다르구나.

버스안으로 들어와 자리에 앉으니 와이파이도 쓸 수 있고 전기 콘센트도 있다. 오호호.

여덟시가 되어 버스 출발!

포카라 안녕!! 또 올게!


Now it’s okay to walk with all the luggage for some distance.

Yesterday, I repeatedly went back and forth and learned the way, so I looked around and captured Pokhara’s last appearance in my head.

It took about 25 minutes to get to the Green Line office.

The bus is also waiting early.

Give me your reservation number, get a ticket, and sit in the office for a while,

I put my bag in the trunk and they give me the number of my luggage.

Expensive buses are different.

When I come into the bus and sit down, I can use Wi-Fi and have an electrical outlet. Oh, my.

The bus leaves at 8 o’clock!

Pokhara, bye!! I’ll be back!


사진가 박정민 네팔 여행기

Writer / Parkjungmin (Seeman)

Official Homepage : https://seemanism.net

TripSerenade / 트립세레나데

Contact : tripserenad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