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로 떠나는 환상적인 여행 : 7. 두 번째 짐싸기_Delhi, India

Fantastic trip to India : 7. Second, packing_Delhi, India

낮에는 42-3도 왔다갔다 하고 새벽에도 30도가 넘어가는 인도의 살인적인 더위에 차가운걸 많이 마시고 다녀서 그런가.

물갈이가 시작된 듯 하다.

여태 다닌 어느 나라에서도 상한거 먹지 않는 이상 아무렇지도 않았음에도

인도에서는 아무데나 (특히 길거리) 가서 사먹은 적이 없는데도 미친듯 배가 아프다.


It’s because I drink a lot of cold things in the murderous heat of India, where it goes back and forth 42-3 degrees during the day and over 30 degrees at dawn.

It seems that the water change has begun.

My stomach hurts like crazy even though I’ve never bought anything anywhere (especially on the street) in India, even though I’ve never eaten anything bad in any country I’ve been to.

하루 더 신세 지려 생각하고 있었는데 더워서 잠도 자기 힘들고 배도 아픈지라 에어컨룸을 예약하고 다시 빠하르간즈로 나왔다.

배 아파 죽겠는데 리셉션 직원은 내가 예약한게 non AC라고 우겨대는 통에 한참을 씨름하다 예약 한 곳 보여주니 알겠단다.

나 배아파서 휴식이 필요하다니 알겠다며 미안하단다.

그런데 아직 체크아웃할 시간이 아니라 non AC방 하나만 비어 있다며 현황표까지 보여주며

두 시간 있다가 꼭 바꿔준다고 하길래 나 너 믿는다는 말을 열번은 하고 들어와서 누웠다.

한국에서 챙겨온 비상약을 먹어야 하는데 그러려면 짐을 풀어야해서 먹지 못하고 일단 두 시간을 버텨보겠다.


I was thinking of staying for another day, but I booked an air conditioner room and came back to Paharganz because it was hot and my stomach hurt.

I have a stomachache, but the reception staff insisted that I made a reservation for non-AC, but after a long time, I showed them the place I made a reservation.

I’m sorry that I know I need a break because I have a stomachache.

However, it is not time to check out yet, but only one non-AC room is empty, and he showed me the status table and said he would change it in two hours, so I said I believe you ten times and lied down.

I have to take emergency medicine that I brought from Korea, but I have to unpack for that, so I can’t take it and I will endure it for two hours.


Writer / Parkjungmin (Seeman)

Official Homepage : https://seemanism.net

TripSerenade / 트립세레나데

Contact : tripserenad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