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트래킹의 세계로 떠나는 네팔 여행기 : 24. 작은별 그리고 더르바르 광장_Kathmandu, Nepal

Trip to Nepal for Himalayan tracking: 24. Small Star and Durbar Square_Kathmandu, Nepal

네팔에서의 마지막 날 아침이 밝았다.

씻어야 짐을 챙길 후 있으니 따뜻한 물로 상쾌하게 샤워를 마치고

하나씩 하나씩 배낭에 채워 넣었다.

수화물에 넣어야 하는 짐들은 배낭에 꾸역꾸역 눌러 배낭을 닫고,

카메라가방과 작은 가방까지 정리 완료.


It’s the last morning in Nepal.

I have to wash up to pack my things, so I’ll take a refreshing shower with warm water,

I filled my backpack one by one.

The luggage that needs to be put in the luggage is pressed against the backpack and closed,

I finished organizing the camera bag and even the small bag.

이곳에서는 짐을 맡길 만한 장소가 마땅치 않아

그간 계속 함께 맛집탐방했던 분의 방에 가방을 맡기기로 했다.

가방을 맡겨놓고 점심을 먹으러 향한 곳은 Small Star (작은별) Restaurant이다.

검색해서 나오는 맛집이란 맛집은 거의 다 다녀와서 더 이상 갈 곳이 없다. ㅋ..ㅋ


I don’t have a safe place to leave my luggage here,

I decided to leave my bag in the room of a person who has been exploring restaurants with me.

Leaving my bag in his hotel room, heading for lunch is Small Star Restaurant.

I’ve been to almost all the famous restaurants that come out after searching, so we have nowhere else to go. (laughs)

오늘이 네팔의 지방선거 날이라 차량도 통제하고, 가게도 통제하는지

신기할 정도로 가게들이 닫혀있고 택시는 단 한대도 보이지 않는다.

작은별도 닫혀 있지는 않을까 걱정하며, 만약 닫혀 있으면 투표랑은 상관없는 한식당으로 가기로 했다.

다행히도 작은별로 갔더니 방금 막 오픈한 듯한 식당. 다행이다.


Today is Nepal’s local election day, so they control cars and shops,

Curiously, shops are closed and not a single taxi is in sight.

Worried that a small star might be closed, we decided to go to a Korean restaurant that had nothing to do with voting if it was closed.

Fortunately, I went to a small star and the restaurant just opened. That’s a relief.

메뉴판을 받았는데 완전 저렴하다.

여긴 진짜 저비용 배낭여행자라면 맨날 와야 하는 식당이다.

네팔식 수제비인 댐뚝을 일행은 치킨으로, 나는 계란으로 시키고

말린 버팔로 고기를 살짝 매콤하게 볶아낸 버프칠리 그리고 플레인 라씨를 주문했다.

버프칠리는 소주가 생각나는 맛이고, 댐뚝은 해장이 되는 맛이다.

한국인이라면 다들 좋아할 맛이다.

그 가격에 양도 꽤 많아 여성분들은 대부분 남기실 듯?

배부르게 만족하며. (다 맛있어..>ㅁ<)

계산하려는데 405루피, 약 5천원 나왔다. 대박.


I got the menu, but it’s totally cheap.

This is a restaurant that any real low-cost backpacker must visit every day.

I order Thunduk, which is Nepalese wheat flour soup, chicken for him, and egg for me.

I ordered buff chili and plain lassi with slightly spicy stir-fried dried buffalo meat.

Buff chili tastes good when soju is paired, and Thunduk is a soothing taste.

It’s a taste that Koreans will like.

It’s cheap and there’s a lot, so most women will have leftovers?

We were full and satisfied.

I was paying 405 rupees, about 5,000 won. jackpot.

밖으로 나와 광장쪽을 향해 걸었다.

정말 어색할 정도로 다 닫혀있는 길을 따라 걸어 더르바르 광장(Durbar Square) 초입에 도착했다.

이 곳 입구에는 인포메이션 보드가 있는데 지진이 났던 당시 피해입은 정도를 표시해뒀다.

대부분의 오래된 건물이 무너져 내렸는데, 입장료는 지진 전보다 엄청나게 올려서

외국인에게는 무려 1000루피를 받는다.

볼 것도 없는데..

그런데…!?

오늘은 티켓 부스가 닫혀있다.

무슨 소리냐면 무료라는거다 만세-! 내게 이런 행운이!!!


We came out and walked towards the square.

I walked along the really awkwardly closed road and arrived at the entrance of Durbar Square.

There is an information board at the entrance here, marking the extent of damage at the time of the earthquake.

Most of the old buildings collapsed, and the entrance fee was much higher than before the earthquake,

Foreigners receive as much as 1,000 rupees.

There’s nothing to look at..

But…!

The ticket booth is closed today.

What I’m saying is it’s free. Hurray! I’m so lucky!!!

광장쪽으로 들어가니 오른편에 지진의 참사 현장이 그대로 보존되어있다.

아니 고쳐야 하는 건데 아직 고치지 않고? 못하고? 둘 중 하나겠지.

광장에 들어서니 저 쪽 끝 천막 밑에 사람들이 줄 서있다.

설마 이런 곳에서 투표를..?

하며 가까이 갔는데 진짜 투표중이었다.

흠흠,,

무언가 부실한 모습인데 첫 지방선거라고 하니 앞으로 점점 발전하겠지.


Entering the square, the scene of the earthquake disaster on the right side is preserved.

No, you have to fix it, but you haven’t fixed it yet? You can’t? I think it’s one of the two.

Entering the square, there are people lined up under the tent at the end.

Is it possible to vote in a place like this?

I went close and they were really voting.

Hmmmmm,,

It is said that it is the first local election when something is poor, so it will develop gradually in the future.

뜨거운 햇볕을 따라 한참을 걸어서 땀이 가득이다.

몇 군데 열리지 않은 상가들 중 카페를 한 곳 찾아 들어와 아이스 아메리카노로 잠시 더위를 피한다.


The sweat is full of walking along the hot sun for a long time.

Among the few stores that have not been opened, visit a cafe and avoid the heat for a while with iced Americano.


사진가 박정민 네팔 여행기

Writer / Parkjungmin (Seeman)

Official Homepage : https://seemanism.net

TripSerenade / 트립세레나데

Contact : tripserenad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