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겨진 보물같은 나라 미얀마 여행기 : 26. 바간 쉐산도파고다(Shwesandaw Pagoda) 일출_Bagan, Myanmar

Trip to Myanmar, a hidden treasure : 26. Sunrise at Shwesandaw Pagoda _Bagan, Myanmar

일어나기 싫은 몸을 억지로 일으켰다. x_x 이런 표정으로.

대충 눈꼽떼고 옷만 갈아입고 밖으로 나왔다.

식당 앞에 빗자루질을 하고 있는 딱 한 사람이 있다.

부지런하네.. 내가 소리없이 다가가니 깜짝 놀란다.

내 숙소 입구에 세워둔 스쿠터가 오늘 내가 탈 스쿠터란다.

만땅으로 충전된 전기베터리를 확인하고 오늘은 풀데이 렌트니까 8000짯을 건네고 출발.


I forced myself to stand up.

I just took off my eyes and changed my clothes and came out.

There is only one person in front of the restaurant who is brushing.

You’re diligent.. He is surprised that I approach him silently.

The scooter standing at the entrance of the hotel where I am staying is the one I will ride today.

Check out the fully charged electric battery and leave after paying 8000Ks since today is a full day rental.

아직 컴컴한 새벽인데 스쿠터로 달려도 추운 느낌은 전혀 없고 미지근한 바람이 분다.

그래도 기분좋다.

제주 살 때 일출 찍는다고 새벽부터 스쿠터 타고 다니던 때가 생각난다.

어제 한 번 가봤다고 익숙한 척 하며 도착한 쉐산도 파고다.

주차를 멋지게 해놓고 스쿠터 사진 한 장.

이때까지만 해도 스쿠터 색상이 검은색인줄 알았는데…

안으로 들어가니 다섯시도 안된 시간인데 입장권 검사를 한다.

해지고 나서랑 해 뜨기 전은 좀 봐줘도 되지 않나..

그렇게 외국인들 입장권 검사에 혈안을 올릴 정도로 힘든가 생각이 들기도 한다.


It’s still dark at dawn, but even if you run on a scooter, there’s no cold feeling at all, and there’s a lukewarm wind.

Still, I feel good.

When I lived in Jeju, I remember riding a scooter from dawn to shoot the sunrise.

Shesando Fargo, who arrived yesterday pretending to be familiar with it once.

Nice parking and a picture of a scooter.

I thought the color of the scooter was black until now…

When I go inside, it’s less than five o’clock, but I check the ticket.

Can’t you pass after sunset and before sunrise..

I wonder if Myanmar’s economy is so hard that it is eager to check foreigners’ tickets from early in the morning.

신발을 어제 그 자리에 벗어놓고 계단을 오른다.

정상에 오르니 아직 어둡지만 주차장 쪽은 계속 불빛이 다가온다.

다들 일출보러 서둘러 오고있다.

동쪽으로는 서서히 붉은 기운이 도는데 수없이 많은 일출을 보아온 내가 보기에 썩 좋은 모습이 아니다.

그래도 언제 어떻게 변할지 모르는 것이기에 얌전히 앉아서 기다린다.

시간이 흘러 해가 떠오를 시간이 되었지만 구름에 가려 해는 보이지 않았고,

잠깐의 시간동안 붉게 타올랐지만 대단하지도 않다.

오늘은 실패다 실패야.


I took off my shoes yesterday and went up the stairs.

It’s still dark when I reach the top, but the lights keep coming toward the parking lot.

Everyone is rushing to see the sunrise.

There is a gradual redness to the east, but it is not a good look for me, who has seen countless sunrise.

Still, you don’t know when and how it will change, so you sit quietly and wait.

As time went by, it was time for the sun to rise, but the sun was not visible to the clouds,

It burned red for a moment, but it’s not great either.

I failed today. I failed.

해가 구름 위로 올라올 때까지 기다려 보았지만 오늘 일출은 영 아니다.

더군다나 쉐산도파고다에서 일출 시 가장 많이 담는 포인트가 담마얀지 파고다(Dhammayan Gyi Pagoda)인데,

지금 시기엔 이쪽으로 빛이 전혀 가지 않고,

여기서 떠오르는 열기구의 모습이 하이라이트인데 비수기라 떠오르지 않는다고 하니. ㅠㅠㅠ.

다른 일출 포인트를 찾아야겠다.

아마 바간에 있을 며칠 동안은 새벽에 많이 바쁠 듯. (…)


I waited until the sun came up to the clouds, but today’s sunrise was never good.

Furthermore, Dhammayan Gyi Pagoda is the most popular point for sunrise in Sheshando Pagoda,

There’s no light going this way at this time,

The hot air balloon that comes to mind here is the highlight, but it doesn’t come to mind because it’s the off-season. (Crying).

I need to find another sunrise point.

I’ll probably be very busy at dawn for a few days in Bagan.

계단을 내려와 내가 스쿠터 세워둔 곳에 갔는데 까만색 스쿠터가 아니다.

‘응? 내 스쿠터 어디갔지’ 하며 근처 스쿠터들을 보아도 까만색은 없고,

설마 하며 번호를 보았는데 여기 세워진 보라색 스쿠터가 내 스쿠터였다.

새벽엔 분명 까만색이었는데…


I went down the stairs to the place where I parked the scooter, but it’s not a black scooter.

“Huh? Where’s my scooter?” There’s nothing black when I look at the nearby scooters,

I looked at the number, and the purple scooter that was built here was my scooter.

It was definitely black at dawn…

숙소로 돌아와 조식 먹을 시간이 되어서,

조금 이르지만 자다가 먹지 못할 수도 있으니 잠옷으로 옷 갈아입고 한 층 올라갔다.

꽤나 잘 가꿔진 정원 뒤로 식당이 있고, 아주머니가 커피와 차 종류가 있다고 알려주시고,

에그프라이와 빵을 먹겠냐고 묻고는 주스도 줄까? 물으신다.

커피만 마시겠다고 하고 자리에 앉으니 바나나 두개까지 꽤나 괜찮은 조식이 차려진다.


It’s time to come back to the hotel and have breakfast,

It’s a little early, but I might not be able to eat while sleeping, so I changed into my pajamas and went up one floor.

There’s a restaurant behind the pretty well-kept garden, and the lady tells me there’s a kind of coffee and tea,

Do you want to have fried eggs and bread, and do you want juice? He’s asking.

When I sat down after saying that I would only drink coffee, I had a pretty good breakfast with two bananas.

맛있게 아침을 먹고 방으로 복귀.

졸리면 자고 아님 말고 여튼 조금 쉬면서 오늘 돌아아닐 곳을 정해야겠다.


I’m going back to my room after having a good breakfast.

If I’m sleepy, go to bed, or whatever. Anyway, I should take a break and decide where to go today.


사진가 박정민 미얀마 여행기

Writer / Parkjungmin (Seeman)

Official Homepage : https://seemanism.net

TripSerenade / 트립세레나데

Contact : tripserenad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