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트래킹의 세계로 떠나는 네팔 여행기 : 22. 스와얌부나트(Swayambhunath) 사원_Kathmandu, Nepal

Trip to Nepal for Himalayan tracking: 22. Swayambhunath Temple_Kathmandu, Nepal

카트만두에는 몇 곳의 사원이 있는데

그 중에 가장 많이 찾는 사원이 바로 스와얌부나트 사원이다.

이 곳은 본래의 이름보다 원숭이 사원, 멍키 템플(Monkey Temple)로 더 많이 알려져 있다.


There are several temples in Kathmandu,

Among them, the most visited temple is the Swayambhunath temple.

It is known more as Monkey Temple than its original name.

택시를 타기위해 길거리로 나와

대기하고 있는 택시에게 가서 물으니 500루피를 달란다.

300루피면 갈 수 있다는 정보를 가지고 있어 흥정하려라니 안간단다.

무슨 똥배짱인지 뒤로돌아 다른 곳으로 가려는데 갑자기 나타난 택시 한 대.

300루피에 가자하니 바로 타라는데.

쿨해서 좋군.


To take a taxi out on the street,

I went to the waiting taxi and asked how much it was to the destination, and he told me it was 500 rupees.

I have information that I can go for 300 rupees, I was going to bargain but he says he can’t.

I was about to turn around and go somewhere else, but there was a taxi that suddenly.

I said let’s go for 300 rupees and he told me to get on right away.

I’m glad you’re cool.

타멜거리를 빠져나와 카트만두의 도심을 지나 약 십오분 정도 달리자 어느 사람 많은 곳에 도착했다.

내려서 사원쪽으로 길을 건너니 여기가 왜 원숭이 사원인지 알겠다.

사람보다 원숭이가 더 많아. ㅋㅋㅋ.

이쪽에도 원숭이 저쪽에도 원숭이.

가지고 간 카메라로 사진을 찍다보니 폰에는 사진이 없는데.

여튼 원숭이들을 피해 계단을 오르기 시작했다.


After driving out of Tamel Street by taxi and passing through the city center of Kathmandu, I arrived at a place with many people.

When I got off and crossed the street toward the temple, I realized why this is the monkey temple.

There are more monkeys than people. LOL.

Monkeys here and there.

I took a picture with the camera I took, so I don’t have a picture on my phone.

Anyway, I started climbing the stairs to avoid the monkeys.

위를 보니 금방 올라갈 수 있을 것 같은 계단이라 쉽게 올라갔는데…

위에 보니 앞으로 올라가야 하는 계단이 엄청 가파르다.

아니 이 나라는 계단만드는 스타일이 왜 아래에서 한 번에 안보이고 중간까지 올라가서 좌절하게 만드는거야..

트래킹을 다시 시작한 듯, 천천히 계단을 오르다 거의 끝에 다다르면 티켓부스가 있다.

(네팔은 좌측통행이라 좌측으로 올라가야 티켓부스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우측으로 오르면 돌아 내려와야 하는 귀찮은 일이 발생합니다.)

입장료는 200루피. 이 금액도 외국인에게만 해당하는 가격이다.


Looking up, I think I can go up quickly, so I went up easily…

When I came up and looked up again, the stairs that I had to go forward were very steep.

Why is the style of making stairs here so that you can’t see it at a glance from the bottom, and even if you go up to a certain extent, you can see a steeper staircase, which makes you frustrated..

As if tracking has started again, there is a ticket booth when you slowly go up the stairs and almost reach the end.

(Nepal is on the left, so you have to go up to the left to enter the ticket booth.

If you go up to the right, you’ll have to come back down.)

Admission is 200 rupees. This price is also for foreigners only.

정상에 올라 중앙에 자리하고 있는 커다란 스투파에는 세개의 눈이 달린 부처의 눈이 그려져 있다.

그리고 왼쪽으로 방향을 돌리면 카트만두 시내가 한 눈에 보이는데

엄청난 수의 사람들이 시내를 바라보며 사진을 찍고 있다.

천천히 한 바퀴 돌아 보면 이년 전 있었던 지진 때문에 무너진 건물들이 아직 고쳐지지 않고

부숴진 형태로 자리잡고 있는 걸 볼 수 있는데

이는 돈이 없어서라기 보다 세계 각 지역에서 후원금으로 들어온 돈이

실질적으로 제대로 쓰이지 않고 있어서 라는 기사가 있는 것을 보니 여기도 누가 한 탕 하지 않았을까 (…)


The large steupa, which rises to the top and sits in the center, depicts the eyes of the Buddha with three eyes.

And if you turn left, you can see downtown Kathmandu at a glance,

A huge number of people are taking pictures looking at the city.

If you look around slowly, the buildings that collapsed due to the earthquake two years ago have not been fixed yet.

You can see it’s sitting in a broken form.

It’s not because they don’t have money, it’s because they have money coming in from different parts of the world,

Seeing that there is a news article called “It’s not actually being used properly,” I wonder if someone here would have had a good time too (…)

세 바퀴정도 돌아보며 이쪽 저쪽 구경하는데 생각보다 시간이 얼마 지나지 않아서 전망좋아보이는 카페로 들어갔다.

바로 전망이 보이는 자리들은 이미 만석이라 밖에서 사진만 찍고,

전망이 그닥 좋지 않은, 앞에 앉은 커플의 등을 바라보는 자리에 앉아 망고 라씨를 주문했다.

그래도 주변의 경치를 바라보며 마시는 라씨는 훌륭했다.

계산 할 때 텍스가 23%가 붙기 전까지는…


I looked around about three times and looked around, but it didn’t take long than I thought, so I went in a cafe with a good view.

The seats with a good view are already full, so I only take pictures outside,

I ordered mango lassi while sitting on the back of the couple in front of me, who had a bad view.

Still, the lassi drinking while looking at the surrounding scenery was excellent.

Until the tax is 23%…

밖으로 나와 올라온 계단을 내려가며 원숭이를 찾아보는데

여섯시가 다 된 시간이라 퇴근을 했는지 올라올 때 보다 그 수가 많이 줄었다.

어디 간거지..?


After drinking it all, I came out, went down the stairs, and looked for the monkey,

It’s almost 6 o’clock, so the number has decreased a lot compared to when I got off work or when I came up.

Where did they go?

아래로 내려와 택시들이 줄 서 있는 곳으로 걸어서

당연하게 맨 앞 택시로 가려는데

저 뒤에서 아까 탔던 택시기사가 달려와 ‘same price’ 하며 따라오란다.

여기는 한국처럼 맨 앞에꺼 안타도 되나보다. ㅋ..ㅋ

타멜거리로 복귀-!


Walk down and walk to the place where the taxis are lined up,

Of course, I’m going to take the front taxi.

The driver of the taxi that I took earlier ran from behind and said, “same price” and asked me to follow me.

I guess you can hit the first one like Korea. (laughs)

Back to Tamel Street!


사진가 박정민 네팔 여행기

Writer / Parkjungmin (Seeman)

Official Homepage : https://seemanism.net

TripSerenade / 트립세레나데

Contact : tripserenad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