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로 떠나는 환상적인 여행 : 18. 타지마할_Agra, India

Fantastic trip to India : 18. Taj Mahal_Agra, India

타지마할에 가기 위해 다섯시 반에 일어났다.

해가 떠오를 때 오픈하고 해가 지면 닫는 특이한 오픈시간인데

요즘은 보통 6시가 조금 안되서 뜨기 때문에 6시 오픈이다 생각하고 가는게 좋다.


I woke up at 5:30 to go to the Taj Mahal.

It is a unique opening time that opens when the sun rises and closes when the sun sets.


These days, it usually comes up a little less than 6 o’clock, so it’s good to think that it’s open at 6 o’clock.

입장 할 수 있는 게이트는 동쪽과 서쪽 그리고 남쪽이 있는데

내가 머물고 있는 호텔에서 제일 가까운 게이트는 남쪽인데 아쉽게도 8시에 열리기 때문에 서쪽 게이트로 향했다.


The gates to enter are east, west, and south.

The nearest gate to the hotel I’m staying at is the south, but unfortunately, it opens at 8 o’clock, so I headed to the west gate.

약 십분정도 걸어서 도착한 서쪽 게이트.

왼편에 티켓 부스에서 티켓을 구매한다.


West Gate, about 10 minutes’ walk.

Buy a ticket at the ticket booth on the left.

외국인은 입장료가 1000루피 (18,000원)이고 인도인들은 20루피인가.

엄청 저렴하다.


The admission fee is 1,000 rupees (18,000 won) for foreigners and 20 rupees for Indians.

It’s very cheap.

티켓을 받고 부스 왼편에 보면 500ml물 한 병과 타지마할 내부에 들어갈 때 사용해야할 덧신을 준다.


If you look on the left side of the booth after receiving the ticket, you will get a bottle of 500ml water and a pair of shoes to use when entering the Taj Mahal.

이제 서쪽 게이트로 가서 남자/여자로 구분되어 있는 줄을 잘 따라서 입장한다.

그 끝에 가면 티켓을 먼저 확인하고 몸 수색을 한다.

작은 힙쌕 같은 가방이 아니면 들고 들어갈 수 없고 뾰족한 물건, 볼펜같은 것도 가지고 들어갈 수 없기 때문에

난 애초에 지갑과 핸드폰 그리고 렌즈 하나가 마운트 된 카메라만 가지고 갔다.


Now go to the gate and follow the line that is divided into male/female.

If you go to the end, you check the ticket first and search your body.

You can’t carry it in unless it’s a small hip bag.

Also, you can’t bring sharp objects, ballpoint pens, etc.

I only took my wallet, cell phone, and a camera with one lens mounted.

들어가서 중문을 하나 지나야 하는데 중문에서 많은 사람들이 멈춰서 사진을 찍는다.

문 틈 사이로 보이는 타지마할 때문이다.


I have to go in and pass a door, but many people stop and take pictures.

This is because of the Taj Mahal, which can be seen through the cracks in the door.

틈을 비집고 밖으로 나오면 그 유명한 타지마할 공식 포인트가 나타난다.

암묵적인 차례를 지켜 사진 한 장 찍고 타지마할 가까이 걸어가며 계속 찍는다.

이게 안찍게 될 수가 없다. ㅋㅋㅋ


When you squeeze out the gap, the famous Taj Mahal official point appears.

Keep your tacit turn, take a picture, walk close to the Taj Mahal, and continue to take pictures.

I can’t help but take pictures. LOL

그렇게 찍고 찍고 찍다가 타지마할 가까이 도착했다.

계단을 오르기 전 덧신을 신고 오른다.

내부로 들어가면 사진 촬영이 금지되어 있다.

그래도 몰래몰래 찍는 사람이 많은데 난 그런 몰상식한 행동은 하지 않는다.


After taking and taking pictures like that, I arrived close to Taj Mahal.

Before I go up the stairs, I go up with my boots on.

Photography is prohibited if you go inside.

Still, there are many people who take pictures secretly, but I don’t do such clueless behavior.

방에 가서 씻고 짐 싸서 체크아웃하고 기차타야 하기 때문에 아쉽지만 조금은 서둘러 빠져 나온다.

타지마할 안녕~!!


I have to go to the room, wash up, pack up, check out, and get on the train, so it’s a shame, but I hurry out a little.

Taj Mahal, Good bye!!


Writer / Parkjungmin (Seeman)

Official Homepage : https://seemanism.net

TripSerenade / 트립세레나데

Contact : tripserenad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