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로 떠나는 환상적인 여행 : 6. 아그라행 기차표_Delhi, India

Fantastic trip to India : 6. a train ticket to Agra_Delhi, India

릭샤에 올라탄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얼음든 콜라를 그것도 라지사이즈를 순식간에 마셔버렸다.

출발한지 일 분쯤 지났나? 기사가 차를 세우더니 물좀 마시러 간단다.

나도 먹을 거냐는데 왠지 먹으면 탈날 것 같아 거절하고 잠시 기다린다.


I just got on a ricksha, but I drank a large-sized coke in a blink of an eye.

Has it been about a minute since we left? The driver pulled over and it’s simple to drink some water.

They’re asking if I’m going to eat too, but I think I’ll get sick if I eat it, so I refuse and wait for a while.

곧이어 올라탄 기사가 몹시 수다쟁이다.

어디서 왔어? 한국 북쪽? 남쪽? 남쪽 오.. KIM 엄청 위험한(danger) 사람.

멘탈이 이상해 그런데 남한 사람들은 엄청 좋아.

고마워.

이런 이야기를 하다가 결국 끝은 언제 가냐 뭐 쇼핑 안하냐 투어는 숙소는 온갖 호객행위를 하기 시작해

대꾸를 안하니 더이상 얘기 꺼내진 않는다.


The driver who got on soon after is very talkative.

Where are you from? North of Korea? South? South Oh.. KIM is a very dangerous person.

My mentality is weird, but South Koreans are really good.

Thank you.

After talking about this, when does the tour end? Why don’t you shop? The accommodation starts to do all kinds of soliciting

I don’t answer back, so I don’t bring it up anymore.

빠하르간즈 메인 로드에 도착해 계산을 하고는 길을 건너 델리 역으로 향했다.

아그라행 기차를 예약하기 위해선데 초입에 들어서자마자 뒤에서 hey, hey! 부른다.

무시했어야 하는데 괜히 뒤돌아 봤더니 다가와서 여기 아니란다.

기차 예약하려고 한다니까 여기 아니고 저쪽에 무슨 ITDC로 가야 한다고 하며 날 이끈다.

(이때 진짠 줄 알았다. 거짓말 대박)

됐다고 알아서 간다고 실랑이를 하니 옆에 있던 릭샤기사도 다가와 저쪽으로 가야 한다고 자기 릭샤 타란다.

10루피면 된다고.

가까우니 걸어 간다 하니 계속 쫓아 오려고 한다.

됐다고 따라오지 말라고 계속 이야기 하니 그 둘은 더이상 쫓아오진 않는데 곧 이어 한 명이 더 달라붙는다.

어디서 왔냐 부터 또 시작된 똑같은 래퍼토리.

결국 그도 ITDC로 가야 한다며 무려로 대려다 주겠단다.

도대채 커미션이 얼마야.

됐다며 따라오지말라고 으름장을 놓으니 돌아간다.

그렇게 그가 말한 곳으로 가며 민구님께 메세지 보내니 아까 붙잡힌 뉴델리역 2층으로 가라고 한다.

그래도 가던길로 가보니 정말 예약센터가 있긴하더라.

안에도 들어가봤는데 현지인들 예약 하는 곳인가 보다.

밖으로 나와서 아까 그 삐끼들을 피해 길을 건너고 다시 뉴델리역쪽으로 가서 길을 건너자 마자 또 잡힐까봐 뛰어 들어갔다.


Arrived at Paharganz Main Road, paid, crossed the road and headed for Delhi Station.

In order to book a train to Agra, as soon as I enter the entrance, I call him hey, hey.

I should have ignored it, but I turned around for no reason and came up and said it wasn’t here.

When I said I was going to book a train, he led me to some ITDC over there, not here.

(At this time, I thought it was real. You’re lying

When he scuffled that he was going on his own, the Ricksha driver next to him approached him and said he had to go that way.

10 rupees is enough.

I’m walking because it’s close, so I keep trying to follow you.

I kept telling them not to follow me, but the two don’t follow me anymore, but soon one more sticks.

The same rapper-tory that started from where you came from.

In the end, he also said he would go to ITDC, and I would take him as much as possible.

How much is the Dodaechae commission.

He threatened me not to follow him, saying, “That’s enough,” and he turned around.

When I went to the place he said and sent a message to Mingu, he told me to go to the second floor of New Delhi Station, where I was caught earlier.

But when I went the way I was going, there was really a reservation center.

I’ve been inside, but I guess it’s a place where locals make reservations.

I came outside, crossed the street to avoid the beeps, went back to New Delhi Station, and ran in as soon as I crossed the street, fearing I would be caught again.

뉴델리역 안으로 들어가면 외국인을 위한 전용 예약센터로 향하는 이정표가 보인다.

그것을 따라 한 층 올라가면 금방이다.


Entering New Delhi Station, you can see a milestone heading to a reservation center dedicated to foreigners.

It’s a quick step up along it.

문을 열고 들어가 대기표를 뽑고 마련되어있는 Form을 작성하고 대기표에 쓰여진 번호를 기다리는데!?

응? 저기 내 번호인데 다른 사람이 있다.

그래서 옆자리 나자마자 잽싸게 앉아 Form을 내밀었다.

여권을 주면 비자를 확인하고 곧이어 2000년에나 볼법한 컴퓨터에 내 정보를 입력하고 티켓을 출력해준다.

내가 예약한 3A class는 아그라까지 490루피! 출력된 티켓에 쓰여진 정보를 차례로 설명해준다.


Open the door, draw a queue, fill out the form prepared, and wait for the number written on the queue!?

Huh? That’s my number, but there’s someone else.

So as soon as I sat next to him, I quickly sat down and held out Form.

If you give me your passport, I will check my visa, enter my information on a computer that I can only see in 2000 and print out my ticket.

The 3A class I reserved is 490 rupees to Agra! It explains the information written on the printed ticket sequentially.

여튼. 아그라로 4월 20일 오전 10시 15분에 출발이다!


Anyway. Departed for Agra at 10:15 a.m. on April 20th!

가벼운 마음으로 델리역을 나와 한식당으로 향했다.

민구님이 하루종일 아무것도 먹지 못했다며 한식으로 사다줄 수 있냐고 부탁해서 들른 쉼터라는 이름의 식당!

주문 하려 왔다갔다 하는데 먼저 와계신 손님이 말을 건다.

‘혹시 Karol Bagh 머무는 분이세요?’

네! 하니 ‘저도 거기 머물어요. 민구꺼 음식 포장하러 온거에요?’

네! 하니 ‘제가 지금 삿으니 안사도 괜찮아요’ 라고 한다.

그와 동시에 민구님께도 메세지가 왔다.

절묘한 타이밍.

내가 먹을 음식만 추가로 주문하고 같이 나와 릭샤를 타고 숙소에 들어오니 조금 괜찮아진 듯한 모습의 민구님이 카레닭고기와 두부김치볶음을 준비해주셔서 저녁으로 배부르게 먹었다!


With a light heart, I left Delhi Station and headed for a Korean restaurant.

I stopped by a restaurant called Shelter because Min-gu said he couldn’t eat anything all day and asked if he could buy me Korean food!

I’m going back and forth to order, but the customer who came first talks to me.

“Are you staying at Karol Bagh?”‘
“Yes!”
“I stay there, too. Are you here to wrap Mingu’s food?”
“Yes!”
“I bought it now, so it’s okay not to buy it.”

At the same time, a message came to Min-gu.

an exquisite timing.

After ordering additional food for me to eat, Min-gu, who looked a little better after coming out with me and riding a ricksha, prepared curry chicken and bean curd and stir-fried kimchi, so I ate a lot for dinner!


Writer / Parkjungmin (Seeman)

Official Homepage : https://seemanism.net

TripSerenade / 트립세레나데

Contact : tripserenad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