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겨진 보물같은 나라 미얀마 여행기 : 09. 인레호수에서 보트타고 일몰보기_Inle, Myanmar

Trip to Myanmar, a hidden treasure : 09. Watching the sunset on a boat at Lake Inle_Inle, Myanmar

비가 그치고 빛이 강렬해졌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시간대가 다가와 50mm하나만 메고 강변을 따라 걸었다.

한 이십분 쯤 걷다보니 하늘과 강과 보트를 같이 담으려면 50mm로는 도저히 담을 수가 없어서

호텔로 돌아와 광각렌즈로 바꿔 끼고 걸었다.

이번엔 십오분 쯤 걸었을까, 하늘을 보니 일몰이 예쁠 것 같아서 보트는 내일 타겠지만

내일은 비 올 수도 있으니 보트를 타고 나가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The rain stopped and the light became intense.

My favorite time zone approached and I walked along the riverside carrying only one 50mm.

After walking for about 20 minutes, I couldn’t take a picture of the sky, the river, and the boat with a 50mm lens,

When I came back to the hotel, I changed to wide-angle lenses and walked.

I think I walked for about 15 minutes this time, and I thought the sunset would be pretty, so the boat will ride tomorrow,

It might rain tomorrow, so I thought I’d take a boat out now.

주변에 널린게 선착장이라,

한시간 반 정도 일몰보러 나가면 얼마냐고 물어보니 하나같이 12000짯을 부른다.

올데이투어를 18000짯에 예약했는데 한 시간반이 너무 비싸다고 하니

기름으로 나가는 거라 어쩔 수 없다는 말이 돌아온다.

할까말까 망설이다가 다음 선착장으로 가보자 생각해서 걷고 있는데

한 사람이 다가와 보트 찾냐고 묻길래 일몰 보러 가자고 하니 역시나 12000짯이다.

이정도면 담합인데.

내가 다른 곳에서도 다 그 가격이라고 깍아줘! 했더니 얼마를 원하냔다.

기름값 든다는 얘기를 들었더니 많이는 못깍겠고 10000짯을 제시하니 11000짯으로 그새 올린다.

후.. 천원 벌었다.

알겠다고 하고 호텔가서 가방 가지고 나왔다.

그 사람은 선착장 주인이거나 호객꾼이었고 나를 선착장에 데려가 한 사람을 부른다.

보트 기사는 본인의 보트를 선착장으로 끌고 왔고, 출발-!


There’s a wharf around here,

When I asked how much it would be if I went out to see the sunset for about an hour and a half, they all called 12000Ks.

I booked an all day tour for 18,000Ks, but an hour and a half is too expensive,

They say it can’t be helped because the boat is going out using oil.

After hesitating whether to take the boat or not, I was walking thinking about going to the next dock,

One person came up and asked me, “Are you looking for a boat?” and I asked him, “Let’s go see the sunset,” so it’s 12000Ks.

This is collusion.

I told him, “It’s the same price everywhere else. Cut it for me!” and he asks me, “How much do you want?”

I heard it costs gas, so I can’t cut a lot and I offer 10000Ks, so he asks me to go to 11000Ks.

I earned 1,000 won.

I said okay and came out with a camera bag at the hotel.

The person who bargained with me was either a dock owner or a porter, and they took me to the dock and called one person.

The boatman dragged his boat to the dock, and set off-!

날이 더워도 강바람을 뚫고 지나가는 건 참으로 시원하다.

역으로 돌아오는 보트에서 물도 가끔 튀겨주고.

지나가며 광각으로 망원으로 핸드폰으로 바꿔가며 촬영하다보니 어느덧 넓은 호수로 나왔다.

해가 떨어지는 방향으로 배를 돌려 그냥 세우려고 하길래

저 멀리 전통 낚시를 하는 배들을 가르키며 ‘나 저 모습 찍고 싶어’ 했더니

주변을 두리번 두리번 하다가 낚시꾼이 많은 곳으로 옮겨준다.

잽싸게 망원렌즈로 바꿔 그들의 낚시하는 모습을 담아내고,

이제는 해가 지는 모습을 바라보며 찍은 사진을 돌려 보는데..?


Even if it’s hot, it’s really cool to pass through the river wind.

On the boat back on the other side, water splashes on me sometimes.

As I passed by and took pictures with wide-angle lenses, telephoto lenses, and cell phones, I came out to a wide lake.

The boatman turned the boat in the direction the sun was setting, and he was just trying to stop it

I pointed at the boats that were fishing in the distance and said, “I want to take a picture of that.”

He looks around and moves him to a place where there are many anglers.

They quickly switch to telephoto lenses to capture their fishing,

Now I look back at the pictures I took while looking at the sunset….?

SD카드에 저장되고 있던 사진에 읽어들일 수 없습니다. 라는 창이 뜨길래

껐다가 켰더니 파일이 다 날라가버렸다.

어제 버스터미널에서 찍었던 일몰 파일까지는 살아있는데

오늘 찍은 수백장의 사진이 쥐도새도 없이 사라졌다.

혹시? 하며 CF로 돌려 확인해봐도 없다.

방금까지 좋은 사진 많이 담아 좋아진 기분이 한 순간에 엉망이 되었다.

해는 저물고 있어 CF로 저장소를 돌리고 서둘러 피사체를 찾아보는데

이미 낚시꾼들은 다 집에 돌아간 후였고 강렬한 빛을 쏘아주던 태양도 빛을 잃어가고 있었다.


On the camera display, it said, “I can’t read the picture that was stored on the SD card

I turned it off and on, and all the files were gone.

The sunset file that I took at the bus terminal yesterday is still alive,

Hundreds of photos taken today disappeared without a trace.

“By any chance?” I checked if it was saved on the CF card, but I couldn’t find it.

Feeling better with a lot of good pictures just now, it was a mess at one point.

The sun is setting, so I’m turning the repository into a CF card, and I’m looking for the subject,

It was already after all the anglers went home, and the sun, which was emitting intense light, was losing its light.

사진은 그 순간을 기록하는 것이기 때문에

내일 찍게 될 사진은 다른 사진인데 그 순간이 날아가버리니 완전 멘붕이다.

그간 찍으면서 메모리 문제는 단 한 번도 잃어나지 않았는데..

이번 여행에서 잃어버린 몇 가지 중에 가장 충격적인 것으로 기억되는 순간이다.

해는 저물었고 서둘러 돌아왔다.

어두워진 후의 차가운 강바람이 스쳤지만 그보다 더 큰 아픔에 아무것도 느껴지지 않는다.

방으로 들어와 SD에 남아있는 사진(어제 사진)이라도 백업했다.

후.. 더 좋은 일이 있을거야 라며 긍정적으로 생각해야지.

맥주나 마시러 가야겠다.


Pictures are about recording that moment

The picture I’m going to take tomorrow is a different picture, but I’m completely panicked as the moment flies away.

I’ve never lost a memory problem while filming..

This is the most shocking moment that I remember of the few things I lost on this trip.



The sun set and hurried back.

The cold river breeze passed after dark, but I felt nothing in the greater pain.

I came into the room and backed up even the photos that were left on my SD card (pictured yesterday).



I should think positively that there will be better things for me.

I’m gonna go get a beer.


사진가 박정민 미얀마 여행기

Writer / Parkjungmin (Seeman)

Official Homepage : https://seemanism.net

TripSerenade / 트립세레나데

Contact : tripserenade@gmail.com

Leave a Comment